연예뉴스

블랙박스 메모리 찾아라…경찰, 뺑소니 혐의 김호중에 압수수색 영장 신청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57667766421.jpg

[스포츠서울 | 함상범 기자] 서울 한복판에서 택시를 들이받고 도망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4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강남서는 김호중의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진 사실을 확인하고 강제 수사에 들어갔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차를 몰다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씨가 음주운전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하고 있다.
김호중에 대한 범죄도피죄 등 적용 여부에 대해서도 살피고 있다.

김호중은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 날 오후에 경찰의 요구에 따라 출석했다.
경찰은 차량 소유주가 김호중인 점 등을 토대로 집중 추궁한 끝에, 김호중이 자신이 직접 운전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경찰은 김호중 매니저에 대해서도 범인도피죄 등 적용 여부를 검토 중이다.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에 담겨있을 영상과 음성은, 김호중과 매니저의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단서가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고개 숙여 사과한다”며 “김호중은 9일 저녁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사고가 발생하자 김호중은 골목으로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했고, 그 사이에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를 했다.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은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측정을 받았다.
검사 결과 음주는 나오지 않았으며, 사고 처리에 대해서는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고 당시 김호중은 당황한 나머지 사후 처리를 제대로 진행하지 못했다.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한다.
소속사와 김호중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한다”고 전했다.
intellybeast@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93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