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7인의 부활’ 황정음, 이유비 단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17800188405.jpg

[스포츠서울 | 김효원 기자] ‘7인의 부활’ 황정음이 이유비를 단죄한다.

SBS 금토극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은 금라희(황정음 분)와 한모네(이유비 분)의 맞대면 장면을 공개했다.
금라희를 바라보는 한모네의 극과 극 분위기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7인의 부활’은 ‘방다미(정라엘 분) 엄마’ 금라희가 각성 후 악인들을 향한 처절한 복수를 설계하는 모습은 시작부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죽음에서 돌아온 민도혁(이준 분) 역시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를 무너뜨리기 위한 매서운 반격을 예고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각성 이후 더욱 독해진 금라희의 모습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공개된 2회 예고편에서 금라희는 한모네에게 “태연한 척 하지 마. 넌 오늘 추락이야. 잘 가, 내 딸 모네”라고 무서운 경고를 날리며 소름을 유발했다.
그러나 한모네 역시 만만치 않다.
금라희의 경고에도 아랑곳없이 당당한 한모네가 또 어떤 반격을 준비할지 궁금해진다.

예기치 못한 인물의 등장도 시선을 사로잡는다.
매튜 리의 ‘진짜’ 얼굴을 한 ‘K’ 심준석(김도훈 분)이 나타난 것. 과연 ‘D에게’ 시사회 현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지, 한모네를 처단하기 위한 금라희의 첫 번째 계획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30일) 방송되는 ‘7인의 부활’ 2회에서는 본격적으로 악인들을 향한 단죄에 나선 금라희의 치밀한 계획이 그려진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각성을 통해 변화를 시작한 금라희가 딸의 복수를 위해 어떤 계획을 펼칠지 지켜봐 달라”며 “살아남기 위한 인물들의 변화와 선택이 흥미롭게 펼쳐질 것”이라고 전했다.

eggroll@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6,91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