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신동엽, 적녹색약 고백 “중학생 때 미술 선생님께 등짝 맞아..그림을 보면 무섭고 힘들어”(‘짠한형’)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951008293984.jpg


16951008314138.jpg


16951008323506.jpg


[스포츠서울 | 남서영기자] 신동엽이 적녹색약을 고백했다.




18일 ‘짠한형 신동엽’에는 ‘세 번째 짠 하지원 오 우리 어디까지 얘기했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하지원이 직접 그린 그림을 본 신동엽은 “나는 사실 색감이 나는 걸 잘 모른다.
적녹색약이라서 적색과 녹색을 잘 구별 못한다”며 “어렸을 때 색맹 검사, 색약 검사했지? 나는 ‘안 보이는데요?’. 국민학생 때부터”라고 털어놨다.




듣던 하지원은 ‘초등학생’이 아닌 ‘국민학생’이라는 말에 웃었다.
이에 신동엽은 “편집, 초등학생”이라고 귀엽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하지원이 “오빠, 나도 국민학생이었다”고 말하자 신동엽은 “그래, 왜 초등학교 나온 것처럼 X수작이야”라고 괘씸해했다.




신동엽은 “아직도 기억이 나는 게 중학생 때 그림을 그리면서 물감으로 칠하는데 미술 선생님한테 등짝을 맞았다.
장난친다고 생각한 거다”라며 “어렸을 때부터 그림을 보면 무섭고 힘든 게 어떤 느낌인지 잘 모른다”고 말했다.




namsy@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41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