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이도현 "발달장애 동생 생각하면 울컥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795503021581.jpg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도현이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동생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이도현이 출연해 유재석, 조세호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지난 '2021 KBS 연기대상'에서 이도현이 최우수상을 받으면서 발달장애를 앓고 있는 동생을 언급하며 "남동생이 사실 몸이 조금 아픈 친구라서 그 아이를 보면서 항상 초심을 잡고 연기를 더 열심히 해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살아간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도현은 "동생을 생각하면 울컥하는 부분이 많다"라며 "동생이 친구가 없다보니깐 부모님께서 돌봐야 하는 상황이라 제가 친구가 되어줘야 하는데 촬영 핑계로 그러지 못했다.
그래서 이번에 촬영 끝나면 오래 놀아주려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동생이 되게 순수하고 거짓말을 못 하는 아이인데 그러다보니깐 저도 그 아이랑 있으면 허물이 다 벗겨진다"라며 "거짓말도 없어지고 솔직하게 얘기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귀엽고 고집 세고 먹는 거 좋아하고 거짓말은 못 하는 순수한 아이다.
혹시 만나면 너그럽게 이해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얘기해 감동을 안겼다.

또 이도현은 어린 시절 어머니를 도와 신문 배달부터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했던 경험을 털어놓기도 했다.
이도현은 "어머니가 새벽 한 시에 나가셔서 신문 배달을 하시고 8시에 들어와 씻고 식당을 하시고 아이를 돌보셨다"라며 "하루에 세 가지 일을 하셨다"라고 했다.

이어 "많이 죄송하다, 일을 많이 하셨다"며 "가족을 위해 전셋집을 마련해줬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년을 한집에서 살았는데 그 집을 드디어 벗어났다"라며 "집이 갑자기 넓어지니깐 좀 이상했다"라며 "원래 되게 좁은 집이었는데 갑자기 넓어져서 어색하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창문이 커져서 좋더라"라며 "엄마가 힘들어하시지를 않고 얼굴이 피셨다"라고 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41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