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욕설' 쇼호스트 정윤정, 홈쇼핑계 손절 움직임에 결국 사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795502547953.jpg

[사진=쇼호스트 정윤정(47)씨 SNS 갈무리]


홈쇼핑 생방송 도중 욕설을 해 논란이 됐던 쇼호스트 정윤정(47)씨가 자신을 비판하던 이들과 설전을 벌이다 결국 사과했다.
누리꾼과 기싸움을 펼치던 정씨는 비판 여론이 쉽게 가라앉지 않는데다 홈쇼핑 업계마저 손절 움직임을 보이자 뒤늦게 사과한 것으로 보인다.
정씨는 지난 17일 본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정씨는 "1월 28일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 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그는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될 표현을 하고 말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 28일 현대홈쇼핑 방송에 게스트로 출연한 정씨는 화장품을 판매하는 생방송 도중 'XX'이라는 욕설을 내뱉었다.
판매 중인 화장품이 매진됐더라도 방송을 조기 종료할 수 없다는 점에 불만을 드러내면서다.
정씨는 이날 방송에서 "뒤에 여행상품 방송이 편성돼 있다.
여행 상품은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방송한다.
이씨, 왜 또 여행이야"라고 말했다.
이어 "XX, 나 놀러 가려고 그랬는데"라고 덧붙였다.
정씨는 당시 제작진에게 정정 요구를 받았으나 이를 가볍게 넘기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정정 요구를 받은 정씨는 "정정 뭐 하나 할까요. 난 정정 잘해요"라며 "아, 방송 부적절 언어. 뭐했죠? 까먹었어"라고 말했다.
이어 "방송하다 보면 제가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며 웃어넘겼다.
정씨는 자신의 방송 태도를 지적하는 누리꾼들과도 신경전을 벌여 논란에 기름을 끼얹었다.
정씨는 자신을 비판하는 댓글에 "나를 굉장히 싫어하나 보다.
그러면 내 인스타그램, 내 방송 절대 보지 마라. 화나면 스트레스 생겨서 님 건강에 안 좋다"고 맞받아쳤다.
반면 자신을 응원하는 댓글엔 "든든한 성벽 같은 응원에 입꼬리가 올라간다"며 감사 인사를 했다.
하지만 방송 태도를 지적하는 댓글이 이어지자 결국 정씨는 SNS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여기에 롯데·현대·CJ 등 홈쇼핑 3사가 정씨가 출연 예정이었던 상품 판매 방송을 약 2주간 편성표에서 제외하기로 하면서 '손절' 움직임을 보이자 그제야 사과문을 올린 것이다.
한편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는 지난 14일 광고심의소위원회를 열어 상품 판매방송에서 출연자가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 문제가 된 현대홈쇼핑 방송에 관한 심의를 진행했다.
방심위 광고소위는 소명을 들은 후 제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만약 법정제재가 결정되면 해당 안건은 오는 27일 열리는 전체 회의에서 한 번 더 논의된 후 최종 제재 수위가 정해진다.
 
아주경제=홍승완 기자 veryhong@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7,93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