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집값 오르기 직전 팔아...‘7억→23억’ 됐다” 내 집 마련 스토리 고백한 김숙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96154129495.PNG
사진=KBS 2TV ‘홍김동전’ 방송 화면 캡처

개그우먼 김숙이 내 집 마련 비화를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홍김동전’에는 ‘동전세끼 홈스테이’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김숙이 홍진경의 평창동 집을 찾아 감탄하는 모습을 보이자 이를 본 조세호가 김숙에게 “집에 대한 로망이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숙은 “부산에서 올라와서 집이 없었다”며 “이사만 20번 이상 했다”고 알려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주인이 싸우고 나가라고 하고 그랬다”며 “무조건 돈을 벌면 집을 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어린시절부터 내 집 마련에 대한 꿈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숙은 “그리고 20대 때 집을 샀다.
사고 나니까 ‘나 성공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서울에 집 있으면 됐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만 김숙은 “그런데 그걸 오르기 직전에 팔았다”며 “7억에 팔았는데 23억이 됐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4,48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