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애덤 리바인, 아내 임신 중 외도설에 해명…“선 넘었지만 불륜은 아냐”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38151643637.PNG
애덤 리바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캡처

미국의 인기 밴드 마룬5(Maroon5)의 보컬 애덤 리바인(43·사진)이 3명의 여성과 불륜 스캔들에 휩싸인 가운데 궁색한 해명을 내놓았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리바인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나는 불륜을 저지르지 않았다.
그런데 난 내 인생에서 후회하는 시기에 선을 넘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아내 말고 다른 사람과 희롱하듯 얘기할 때 판단력이 부족했다”며 “어떤 경우에는 부적절했다.
나에게 진정으로 중요한 가족을 위험에 빠트릴 정도로 순진하고 어리석게 행동한 것은 가장 큰 실수였다”고 밝혔다.

앞서 최근 모델 겸 인플루언서 섬너 스트로(23)는 러빈과 1년간 불륜 관계였다고 지난 19일 자신의 틱톡 계정을 통해 폭로했다.
그는 “당시 난 어렸고 순진했으며 솔직히 (리바인으로부터) 착취를 당한 기분”이라며 리바인과 주고받은 인스타그램 메시지를 공개했다.


스트로는 지난 20일 미국 연예매체 페이지식스에 “불륜은 아니지만, 선을 넘었다”는 러빈의 해명과 관련해 “누가 이 남자에게 사전을 갖다줘라”라며 지적하기도 했다.


애덤과 불륜관계에 휩싸인 또 다른 여성들은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 알리슨 로즈(Alyson Rose)와 코미디언 메리카(Maryka)가 있다.

한편 애덤 리바인은 2014년 모델 베하티 프린슬루(32)와 결혼해, 현재 슬하에 딸 2명을 뒀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9,716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