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뱃사공 동료' 래퍼 "몰카 돌려본 팀 매도,가슴찢어져..끝까지 함께 할 것"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5887916244.jpg


[스포츠서울|조현정기자]래퍼 뱃사공(36·본명 김진우)이 여성의 신체 불법 촬영 및 유포 의혹을 인정하고 사과하자 그와 힙합크루 리짓군즈로 함께 활동한 래퍼 블랭이 해당 사건을 언급해 눈길을 끈다.

블랭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리짓군즈 몰카 돌려본 XX들 된거로 몰리고 있으니 그냥 심정이 이상해서 아예 솔직하게 한 마디 적는다.
이미 관심없는 사람들은 듣지 않겠지만 진짜 팩트만 얘기하겠음”이라며 긴 글을 시작했다.

그는 “양양 여행중에 인스타라이브 혼자 술방 하다가 갑자기 여자 목소리가 들렸고 당황해서 라이브껐음. 그래서 카톡방에서 ㅋㅋ거리면서 사람들이 웃었고 누구냐고 물어보니 뱃사가 방에 엎드려 이불덮고 자는 여자친구 사진 찍어서 올림. (가슴일부랑 얼굴측면 나온거맞음) 그냥 평소에 안그러는데 그날따라 욕심내서 개드립쳐서 선 넘은걸로 넘어갔음”이라며 “2018년 탕아 발매날 일이고 그 전, 그 이후로도 저런 비슷한 사진들 절대 없고 걍 우리 XX 같은 사진이 전부인 개그카톡방임”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잘했다고 올리는거 절대로 아니고, 피해자분께 죄송한 마음으로 나도 조사에 임할 예정임. 참고인으로 경찰서에 카톡방 2018년부터 현재까지 모든 내용 제출하겠음”이라면서 “불법동영상이나 돌려보는 그런 XX들로 매도되는 현재 상황이 우리가 그동안 했던 모든 활동과 태도들도 XX 취급 당하는게 가슴이 찢어진다”고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리짓군즈 시작을 함께했던 친구가 잘못한 건 백번 맞기에 현재 두둔할 생각은 없지만 법적 처벌 모두 받고 시간이 충분히 지났을때 걸레짝돼서 음악을 못하게 돼도 리짓군즈의 끝까지 같이 갈거야. 범죄자XX랑 같이 욕해도 상관없고 감수할게”며 “피해자를 찾을려는 멍청한 생각은 하지말아줘”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0일 래퍼 던밀스의 아내가 특정 래퍼를 겨냥해 ‘몰래카메라를 찍어 사람들에게 공유했다’는 내용의 폭로글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해당 래퍼의 실명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네티즌들은 폭로글을 토대로 래퍼 뱃사공으로 추정했다.

뱃사공은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물의를 일으켜서 미안하다.
제가 잘못한 부분에 대해서 사과하고 반성하겠다”라며 “피해자분이 고소하지는 않으셨지만 죗값을 치르는 게 순리라고 생각되어 경찰서에 왔다.
성실히 조사 받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평생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2013년 데뷔한 뱃사공은 DJ DOC 이하늘이 설립한 레이블 ‘슈퍼잼 레코드’ 소속으로, 2018년 한국힙합어워즈 올해의 힙합 앨범상, 2019년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랩&힙합 음반상을 받았다.
[email protected]
사진 | 뱃사공 인스타그램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6,281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