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6·25 켈로부대 영웅 박충암, 73년만에 화랑무공훈장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6·25전쟁 당시 미군 유격·첩보부대에서 맹활약한 박충암(92) 옹이 73년 만에 화랑무공훈장을 받았다.


17173907311616.jpg

국방부는 3일 경기도 광명시에 있는 그의 재택을 방문해 화랑무공훈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6·25전쟁 중 8240부대(켈로부대) 산하 울팩3부대 정보계장으로 황해도 일대에서 후방교란, 보급로 차단, 첩보 수집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했다.


1951년 6월 임무수행 중 유격대원들과 함께 적과 교전해 적 병력 22명을 사살하고 차량 11대를 파괴하는 전과를 올렸고, 같은 해 7월에는 적 군중대회 현장을 기습해 간부 다수를 생포하는 등 영웅적인 활약상을 보였다.
유격작전으로 적 후방을 교란하는 등 큰 공적을 세웠지만 미군 유격·첩보부대원이었기 때문에 정확한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 훈장을 받지 못하다가, 국방부가 최근 사료 조사를 통해 그의 공적을 발굴해 화랑무공훈장 수훈자가 됐다.


이날 훈장을 직접 전달한 오영대 국방부 인사기획관은 "너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훈장을 드릴 수 있게 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방부는 6·25전쟁에 참전해 공적을 세우고도 서훈이 누락된 참전용사의 공적을 심사해 2011년부터 매년 추가 서훈을 진행하고 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10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