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홍준표, '尹 두둔' 지적에 "쉴드 아닌 상식"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김건희 여사 수사를 앞두고 검찰 고위급 인사를 단행한 윤석열 대통령을 두둔했다는 지적에 대해 적극 반박했다.


홍 시장은 15일 온라인 소통 플랫폼 청년의 꿈에 올라온 '김 여사를 지키는 데 동감하는 듯한 메시지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글에 "누구를 쉴드 치는 메시지가 아니라 상식적인 접근"이라며 "사람을 미워하기 시작하면 한이 없다"고 댓글을 남겼다.


17157671688581.jpg

해당 글은 "보다보다 글을 쓴다.
부인인 김 여사를 지키려는 윤 대통령을 옹호하고자 하는 뜻은 잘 알겠다"면서도 "저 같은 국민의힘, 홍 시장의 열렬한 지지자도 김 여사를 지켜주는 것에 동감하는 듯한 메시지는 동의하기 어렵다"는 지적이었다.
"아마 대다수 국민도 그렇게 느낄 것이다"며 "홍 시장이 이 나라를 통치해주기를 염원하는 사람으로서 김 여사 관련 메시지는 조금 더 조심스러웠으면 한다"고 썼다.


앞서 홍 시장은 정부의 검찰 고위직 인사를 두고 야권을 중심으로 '김건희 여사 수사 방탄용'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분명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나"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에 강유정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적 공분이 들끓고 있는 상황에서 홍 시장은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라는 어불성설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게재했다"며 "윤심, 아니 김심(김건희 여사를 지칭)에 눈도장이라도 찍으려다 민심에 찍힌다"고 지적했다


강 대변인은 "홍 시장의 말은 대한민국에서 가장 큰 권력을 가진 대통령에게 적절치 않다"며 "대통령이 법 앞의 평등을 외면하고 아내를 방탄하는 ‘조선의 사랑꾼’이 되는 건 권력의 사유화에 불과하다"라고도 목소리를 높였다.
또 "홍 시장의 언어도단은 국민의 분노를 읽어내지 못한 왜곡된 자기 정치에 불과하다"며 "대통령이 자기 여자를 보호하기 위해 수사와 인사까지 개입하고 있다는 국민의 의혹을 확인시켜 분노를 키울 뿐"이라고 강조했다.



김은하 기자 galaxy65657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3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