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여야, 스승의날 한목소리…"교권 회복 위한 정책 만들 것"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57671587637.jpg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43회 스승의날 기념식에서 유공자 포상 수상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가 15일 스승의날을 맞아 선생님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교권 회복을 위한 정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교육 현장에서 맞닥뜨리는 교권 침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는 커져만 간다"며 "교권 회복을 바라는 선생님들의 간절한 외침에 귀 기울이면서 '교권 확립'을 위해 더 세밀하고 효과적인 정책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 선임대변인은 "특히 지난해 서이초 교사의 안타까운 죽음은 우리 사회에 크게 경종을 울렸다"며 "국민의힘은 이런 비극이 재발하지 않도록 교권이 충분히 보장될 수 있는 법과 제도를 마련해 선생님들이 긍지와 자부심을 갖고 편안한 환경에서 교육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미래인 우리 아이들의 가슴 속에 꿈과 희망을 심는 전국의 선생님들 모두가 대한민국의 영웅"이라며 "현장에서 묵묵히 교육에 임하고 계시는 모든 선생님들께 다시 한번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최민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스승의 은혜에 감사드리며 교사와 학생 모두가 행복한 교육 현장을 만들겠다"며 "교육 현장에서 애쓰시는 모든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교육의 참뜻을 몸소 실천하시는 선생님들의 노고에도 불구하고 선생님들이 교육 현장에서 마주치는 현실은 녹록치 않다"며 "심각한 교권 침해로 다시 태어나도 교직을 선택하겠다는 현직 교사가 열 분 중 두 분에 불과하다니 마음이 답답하다.
목숨을 끊는 선생님들의 수도 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교사가 눈물 흘리는 교육 현장에서 학생들이 행복할 수는 없다"며 "선생님들이 존중받지 못하는 현실을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은 교사와 학생 모두가 행복한 교육 현장을 만들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며 "학교에서 선생님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며 일할 수 있도록 정책과 제도를 만들겠다"고 부연했다.

아주경제=구동현 기자 koo12@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3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