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독해지는 한동훈의 입…"이재명·김준혁·양문석의 쓰레기 같은 말 들어봐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17801838976.jpg한동훈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광장에서 안삽갑 장성민, 안산을 서정현, 안산병 김명연 후보와 함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3.29 [사진=연합뉴스]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을 향해 "여성을 상대로 한 쓰레기 같은 말들을 들어봐 달라"고 맹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오전 경기 부천을 찾아 김복덕(부천갑)·박성중(부천을)·하종대(부천병) 후보 지지를 호소하면서 "이 대표가 자기 형수에게 한 말을 들어봐 달라"며 이같이 말했다.
경기 수원정에 출마한 김준혁 민주당 후보를 언급하면서는 "여성을 대상으로 한 말들을 살펴봐 달라. 심지어 초등학생을 성관계 대상으로 이야기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을 그 대상으로 비유를 들었다"며 "이런 쓰레기 같은 말이 우리 사회가 용인할 수 있는 말인가"고 비판했다.
경기 안산갑에 출마한 양문석 민주당 후보를 겨냥하기도 했다.
그는 "이 사람들은 항상 이런 식"이라며 "우리 같은 선량한 시민들에게 법을 지키라 하고 모든 고통을 감내하라면서도 뒷구멍으로는 늘 이런 식"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 사람도 정리하지 않을 것이다.
자기는 더 하지 않나"라며 "이 대표가 자기 형수에 대해 한 말을 들어봐 달라"고 직격했다.
이어 "김준혁과 이재명의 쓰레기 같은 말들, 그게 바로 그 사람들이 권력을 잡았을 때 여러분 위에 군림하며 머릿속에 넣고 정치로 구현할 철학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위원장은 "예전 채널A 사건 때, 내가 공격받을 때, 녹취록 나온 말을 들어봐 달라. 다소 거친 말을 해도 여러분의 생각과 기준에서 벗어나는 생각과 말을 한 것들이 있나"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정치를 '뭐 같이' 하는 사람을 경멸한다, 그때도 그렇고 지금도 그렇다"며 "나는 잘못한 게 나오면 미안하다고 하고 반성할 것이다.
그리고 그게 여러분의 눈높이 맞지 않는 수준으로 넘어서면 정치를 그만두고 내려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쓰레기 같은 이 대표와 김준혁 씨 등이 말한, 양문석 씨 등이 말한 쓰레기 같은 말들을 정말 불편하지만 들어봐 달라. '삐 소리'가 나오는 말을 하는 사람은 정치에 나오면 안 되는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아주경제=김슬기 기자 ksg49@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69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