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이재명 "尹대통령이 꽂았거나 가까운 사람은 지역서 열세더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은 대표는 30일 "대통령이 꽂았다거나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이라고 평가되는 경우 지역에서 (국민의힘이) 열세더라"라고 주장했다.


17117801216904.jpg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 라이브를 통해 강릉 김중남 후보, 부산 사상 배재정 후보와 통화하고 이들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원격 지원 유세를 진행하며 이같이 말했다.


강릉은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5선에 도전하는 곳이다.
이 대표는 강릉에 대해 "되게 어렵고 하나 마나 할 것이라 생각하지만 놀랍게도 현재 상태가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는 것 같다"며 "영동 쪽은 잘 못 이기는데 강릉이 박빙 상태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권 후보가) 대학 선배라 부정적인 말을 하긴 그런데, 강릉 시민과 국민 입장에선 반드시 김 후보로 교체해야 강릉에 미래가 열리고 나라 운명도 정상을 되찾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어 "용인갑에도 윤 대통령이 아끼는 검사 후배가 있다는데 거기도 예상과 전혀 다르게 경찰 출신 이상식 후보가 압도하고 있다"고 했다.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출신인 국민의힘 이원모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 대표는 "부산 사상은 정말로 초접전 중이다.
여기서 이기는 것은 정말 의미가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전 선거구"라며 "민주 진영 전체의 문제, 민주당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부산 사상은 불출마를 선언한 장제원 의원의 지역구로 국민의힘은 김대식 후보를 이곳에 출전시킨 바 있다.



변선진 기자 s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69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