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묻힌거야, 묻은거야 ‘한동훈 연탄 쇼’ 논란…장동혁 “연탄은행 관계자가 묻힌 것”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12일 연탄 봉사활동 중 얼굴에 연탄재가 묻은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비판에 대해 “연탄은행 관계자가 묻힌 것”이라고 해명했다.

17077135221009.jpg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8일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에서 당직자들과 연탄나눔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연휴간 한 비대위원장의 얼굴에 검댕이가 묻었던 사진이 나왔는데 이게 쇼다 이런 주장이 나왔다’는 질문에 대해 “그때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서 주변에 있었던 분들이 봉사 시작하기 전에 소개하면서 얼굴에 묻혀줬다”고 대답했다.

이어 “현장에 같이 있었는데 그때 봉사활동 같이 하는 팀, 연탄은행인가 거기 관련자들이 한 비대위원장을 소개하면서 이런거 좀 묻혀야 봉사활동한 그런 게 난다 그러면서 얼굴에 묻혀주셨다”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 한 비대위원장 스스로가 뭔가 쇼를 하기 위해서 묻힌 건 아니었다”면서 “장난삼아서 그랬던 것이 화면에는 그렇게 비춰졌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 위원장이나 국민의힘 쪽에서 일부로 연출한 것이 아닌가 라는 질문에 “한 위원장이 그런 연출을 좋아하는 분은 아니다”고 답했다.

한편, 지난 8일 진행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연탄 나눔’ 일정을 두고 여아간 설전이 오갔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한 위원장의 연탄 봉사 사진을 게재한 뒤 “한 위원장은 옷은 멀쩡한데 대체 왜 얼굴에만 검댕이 묻었나”라며 “일하는 티 나도록? 아님 연탄 화장? 설마, 설 앞둔 시점에 동료 시민 돕는 ‘연탄 나르기’ 마저 정치적 쇼를 위한 장식으로 이용한 건 아니겠죠”라고 적었다.


이에 국민의힘은 11일 한 위원장의 설 연휴 직전 연탄 나눔 봉사 일정을 ‘정치쇼’라고 민 의원을 향해 “답답할 노릇이다.
당시 봉사활동 현장 영상을 조금이라도 찾아봤더라면 거짓 가득한 일방적 비난을 버젓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진 못했을 것”이라며 “이제라도 진실을 알았다면 사과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24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