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나경원 "수도권 선거 지휘는 제안 오면 생각…힘 있는 분들 험지行 필요"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내년 총선에서 서울 동작구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 나경원 전 의원이 국민의힘 수도권 선거를 지휘해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에 대해 “제안이 오면 그때 생각해보겠다”고 답했다.
당 안팎의 유력정치인들이 수도권 험지가 아니라 당의 텃밭에 출마하길 원하는 데 대해선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나 전 의원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나 전 의원 세 명이 삼각편대로 수도권 선거를 지휘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는 이야기에 “당에서는 제가 들은 바 없다”며 “(당에서) 제안이 오면 그때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16956264427592.jpg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2일 서울 중구 한국관광공사 서울센터에서 열린 사단법인 문화자유행동 창립기념 심포지엄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여당 입장에서 이른바 ‘험지’에 가까운 동작에서 총선을 준비 중인 나 전 의원은 여당 안팎에서 팽배한 ‘수도권 위기론’과 관련해선 “위기론이다, 아니다 이런 게 꼭 중요한 것 같지는 않다”라며 “아직은 선거가 많이 남아있고 우리가 계속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지 위기다, 아니다 이런 문제는 중요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당내에 솔선수범하는 모습이 부족하다는 데에 공감을 표하며 “힘 있는 분들이 좀 어려운 곳을 와주는 모습이 있었으면 좋겠는데 아직 ‘수도권 어디에 내가 나가서 우리 지지자들이 별로 안 좋아하는 분들과 한 번 싸워보겠다’하는 사람을 아직 못 봤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실질적으로 국민의힘의 ‘스타’들이 영남이 아니라 수도권으로 가겠다는 분들이 나오면 좋겠는데 지금 보면 새로 거명되는 새 인물들도 주로 어떻게든지 조금이라도 좋은 데를 찾아가시더라”라며 “그런 부분은 좀 아쉽다”라고 덧붙였다.


조정훈 의원을 필두로 시작된 당 지도부의 인재영입에 대해서는 “새로운 분들이 들어온다는 건 당에 활력을 주는 거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런데 우리가 외연 확장을 하면서 중요한 것은 어쨌든 그래도 당의 핵심 가치에 동의하는 분들이 오셔야 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이라는 것이 친목단체가 아니고 배지를 달기 위한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
그런 면에서 우리가 우리 당과 뜻을 같이하는 분들을 꼭 모셔야 된다”라고 말했다.


조 의원에 대해서는 거듭 의구심을 표했다.
나 전 의원은 조 의원에 대해 “변신에 변신을 거듭했다”라며 “그분이 최근에는 윤석열정부를 상당히 지지하고 서포트하는 발언을 많이 하기는 했지만 그분의 생각이 우리의 핵심 가치를 공유하고 있는지 여부는 저도 잘 모르겠다”라고 평가했다.


나 전 의원은 26일로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의 영장실질심사에 대해 “구속 사유가 충분하다고 본다”며 “전체적인 10가지의 범죄사실 등을 보면 결코 가볍지 않고 검찰에서 두 번씩이나 영장 청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한 구속 사유가 없다’는 민주당의 주장에 동의하기 어렵다며 “실질적으로 증거 인멸 우려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저는 충분한 사유가 있다고 보는데 다만 요새는 법원이 어떨 때는, 법조인들 사이에 있는 말처럼 ‘판사를 누구 만나느냐에 따라 완전 로또’기 때문에 그런 리스크가 마지막 하나 남아있긴 하다”고 말해 영장이 기각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다.
박지원 기자 g1@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586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