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與 "민주, 상임이 보이콧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민의힘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병원으로 긴급 이송된 18일 민주당의 국회 일정 전면 보이콧에 대해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강력 비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모두발언에서 "(민주당은) 당대표 사법리스크 돌파를 위해 민생을 내던지고 정치 투쟁에 나서겠다는 의도로 보인다"며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은 이날 한덕수 국민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국회에 제출하는 한편,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 취소를 여당에 통보했다.
윤 원내대표는 "제1야당이자 공당으로서 역할을 망각한 한참 선 넘은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단식 중인 이 대표가 이날 병원으로 옮겨진 것에 대해 "(이 대표의) 건강 상태가 매우 안 좋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빨리 쾌유하고 국회에서 정상적으로 업무를 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애초에 우리 당이 일관되게 지적해왔듯 단식이 명분이 없다고 누차 말씀했다"며 "168석이나 가진 제1야당이 내놓은 소위 단식 출구전략이 참으로 고약하다"고 했다.

16950131622498.jpg

윤 원내대표는 이 대표에 대한 병문안 계획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의총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병문안에 대해) 논의된 바는 없다"며 "다만 지금 병원에서 (이 대표가) 사람을 만날 수 있는 상황은 아닌 것 같다.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했다.


민주당이 국회에 예정된 상임위원회 일정을 전면 중단한 것에 대해선 "상임위에서 의결해야 정상적인 국감이 진행될 수 있고 또 국감 출석 증인들에게 통보할 기간도 있다"며 "오늘 예정된 상임위를 중단시킨 것은 대단히 유감이다.
양단 원내지도부가 빠른 시간 안에 협의해 국회 일정이 정상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여당 간사인 정점식 의원 또한 이날 의총 공개 발언을 통해 전체회의 일정을 취소 통보한 민주당을 비판했다.
그는 "오늘 민주당이 특별한 이유 설명 없이 오후 2시에 개최하기로 돼 있던 법사위 회의를 일방 취소 통보했다"며 "민생 직결 법안이 신속 처리될 수 있도록 민주당 의원들은 오늘 열리는 법사위에 참석해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날 법사위 전체회의에는 2023년 국정감사 계획서, '머그샷' 공개법, 교권보호 4법 등을 의결할 예정이었다.



김영원 기자 forev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586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