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민주 “尹, 오발령 당일 어디서 뭐했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노동자 ‘적’으로 간주하는 정부에 분노”…TF 꾸리고 장외투쟁도 시사

16857718315259.jpg
더불어민주당 기본사회위원회 위원장인 이재명 대표가 지난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본사회위원회 광역 기본사회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2일에도 북한 우주발사체 발사 당시 경계경보 오발령 사태를 고리로 정부·여당을 압박했다.

이재명 대표는 최고위원 회의에서 "'무정부 상태와 다를 게 뭐냐' 이런 이야기가 시중에 회자되고 있다"며 "정작 혼란과 불안을 초래한 정부는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다"고 비판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국민의 느낌상 대통령 궐위 상황으로, 윤석열 정부의 안보 무능을 보여주는 상징적 장면"이라며 "당일 군 통수권자인 윤 대통령의 행보가 오리무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은 공포와 불안에 떨고 있는데 대통령이 안 보이는 기이한 일이 벌어졌다"며 "이렇게 무책임하고 불성실한 군 통수권자는 처음 본다.

윤 대통령은 당일 어디서 무엇을 했는지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일본 정부는 총리가 직접 기자들을 만나 상황을 설명하고 총리 주재 NSC(국가안전보장회의)도 열어 논의했다는데, 윤 대통령은 어디서 무엇을하고 있었나. 느낌상 대통령 궐위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술을 뭐 마실지, 안주로 뭘 먹을지, 계란말이를 직접 해야 할지는 고민되고 국가 지도자로서의 고민은 없었나 보다"라며 "국민 불안을 증폭시키는 아마추어 정부"라고 쏘아붙였다.

민주당은 또 정부의 노동 정책에 각을 세우면서 장외투쟁 가능성까지 시사했다.

서영교 최고위원은 전남 광양제철소 앞에서 고공 농성 중이던 한국노총 간부가 경찰 진압 과정에서 머리를 다친 것을 언급하며, "혼자 고공에 서 있다가 곤봉에 맞아 피투성이가 됐다.

(경찰이) 곤봉으로 후려치는 장면은 5·18 때의 장면과 비슷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이날 '윤석열 정부 건설 노동자 탄압 및 과잉수사 대응 TF(태스크포스)'를 꾸리기도 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는 TF 회의에서 "노동자를 거의 전쟁에서의 적으로 간주하고 대응하는 정권의 태도에 걱정을 넘어 분노한다"며 "정부에 단호하게 대응하고, 6월 국회에서 사람을 살리는 입법을 강력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TF는 국회 행정안전·국토교통·환경노동·정무·법제사법 등 관련 상임위 소속의원들이 참여하며, 관련 입법 및 경찰청장 항의 방문 등을 추진한다.

TF 소속 박주민 의원은 전날 경찰이 집회·시위 해산 목적으로 살수차를 사용하는 것과 직사 살수 등을 금지하는 경찰관 직무집행법을 발의했다.

회의에선 TF를 당 노동탄압대책기구로 확대 개편하는 한편 장외 투쟁 병행 방안도 거론됐다고 TF 위원장인 진성준 의원이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10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