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윤핵관 가니 이젠 5인회?…이준석 "명단 밝히겠다" 예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최고위원회는 들러리고 당의 실제 의사결정 과정을 독점한 '5인회'가 있다고 발언한 이용호 국민의힘 의원이 자신의 발언을 취소했지만, 논란의 여파가 국민의힘을 흔들고 있다.


국민의힘 지도부는 "당직자 실무 모임"이라고 해명에 나섰고, 이준석 전 대표는 기존의 '5인회' 명단이 아닌 진짜 명단이 있다며 이를 내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제가 지난 5월 30일 방송에서 한 '5인회' 발언을 취소한다"며 "최고위원회가 제 역할과 위상을 하루빨리 회복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발언하다가 튀어나온 잘못된 어휘였다.
저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으로 당과 지도부에 누를 끼친 점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16857717912969.jpg

사흘 만에 '5인회' 발언을 번복한 것이다.
그는 지난달 30일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서 "최고위원회의라고 하는 게 지금 정말로 최고 의사결정기구인데 거기에 걸맞냐. 혹시 뭐 들러리냐. 실제로 중요한 핵심 의제 결정은 다른 데서 하는 거 아니냐"며 "당내에서도 '5인회가 있다' 이런 (말들이 돈다)"고 했다.


김기현 대표와 함께한다는 5인회 구성으로는 박대출 정책위의장, 이철규 사무총장, 박성민 전략기획부총장, 배현진 조직부총장, 박수현 여의도연구원장 등 당직자들이 꼽힌다.


당 지도부는 '5인회가 아닌 실무회의 수준'이라고 해명에 나섰다.
장예찬 청년최고위원은 2일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조금 과장된 표현"이라며 "5인회라는 특정한 인물이나 단어가 있는 것이 아니라, 아침마다 김 대표가 사무총장과 사무부총장단과 함께 회의하는 것인데 당 대표가 당직자들과 실무회의하는 건 너무 당연하고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지도부가 일사불란하게 '5인회' 의혹 차단에 나선 것은 과거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프레임에 걸려들면서 당의 운영이 삐걱댔던 것에 대한 우려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도 "일고의 가치도 없는 얘기"라고 의혹을 일축했고, 김병민 최고위원도 CBS 라디오서 "5인회가 아니라 대표 중심으로 매일 아침 모여서 당 전략회의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은 김재원 최고위원도 CBS 라디오서 "사무총장이라든지 부총장이라든지 정책위의장이라든지 이런 분들과 실질적인 어떤 당 운영을 위한 협의를 하는 것은 지극히 정상적인 당의 운영"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준석 전 대표는 시중에 돌고 있는 5인회 명단은 "실체가 없는 명단"이라며 내주 중 실제 명단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SBS '김태현의 정치쇼'서 "이건 둘러대기 위해서 나온 명단"이라며 "공식 회의체제 안에 있는 사람들이 회의한다는 것 아닌가. 오히려 그렇게 돌아갈 리가 별로 없고, 명단을 짜라면 저는 다르게 짤 것 같은데 그 명단은 다음 주쯤에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는 과거 박근혜 정부 시절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제기했던 '만만회', '만회상환' 등의 의혹을 언급하며 "이제 윤석열 정부의 국정운영이 투명해지지 않고 만약에 당 운영이 투명해지지 않으면 이런 명단이 한 열 가지 버전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10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