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尹 지지율, 1%P 떨어진 35%…2주 연속 하락 [한국갤럽]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연령별 지지율은 70대 이상이 65%로 가장 높아

16857717763807.jpg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강서구 서울창업허브 엠플러스에서 열린 제5차 수출전략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 주 대비 1%포인트 하락한 35%로 2일 집계됐다.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을 부정적으로 평가한 이들은 같은 기간 2%포인트 오른 57%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5월30일부터 6월1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에 '윤 대통령이 현재 대통령으로서의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가'를 물은 결과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는 답변은 35%로 나타났다.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5월 셋째 주 37%, 5월 넷째 주 36%에서 6월 첫째 주 35%로 2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가는 중이다.
반면 윤 대통령이 잘못하고 있다는 답변은 5월 넷째 주 55%에서 6월 첫째 주 57%로 2%포인트가 올랐다.

연령별 지지율은 70대 이상이 65%로 가장 높았으며 60대가 50%, 50대가 30% 순서로 나타났다.
20대 지지율은 26%로 30대 지지율 25%보다 조금 높은 수준이다.

지지정당별로 분류했을 때 국민의힘 지지자 78%는 국정운영을 긍정 평가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92%는 부정 평가했다.
무당층은 22%가 긍정 평가, 62%가 부정 평가했다.

직무수행 긍정평가자에 이유를 물은 결과 1위는 '외교(40%)', 2위는 '모름/응답거절(16%)', 3위는 '노조대응(6%)'으로 나타났다.

특히 노조대응 관련 답변은 전주 대비 3%포인트가 올랐다.
지난달 31일 경찰의 강력 대응으로 민주노총이 대규모 집회를 자진 해산한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직무수행 부정평가 이유 1위는 '외교(29%)', 2위는 '모름/응답거절(12%)', 3위는 '경제/민생/물가' '독단적/일방적' '일본관계/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 등이 공동 8%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된 표본을 상대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4,10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