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김남국 "국힘보다 지지율 높은데 李 사퇴? 맞지 않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한 사퇴 목소리에 대해 "최근 대부분의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보다 높게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표직을 내려놓는 것은 전제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23일 BBS 라디오 '전영신의 아침 저널'에 나와 당 대표 사퇴 전례를 언급하며 "객관적인 상황이 없는데도 무조건 내려와라 하는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과거 전례를 보면 당 대표를 물러난 경우는 세 가지밖에 없었다"며 "지지율이 20%를 넘지 못해 도저히 선거를 치르지 못하는 경우, 선거에서 참패해 당 대표와 지도부가 책임 지고 물러난 경우 그리고 대선 출마 때문에 당 대표를 물러난 경우"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질서 있는 퇴진론'에 대해서는 "질서 있는 퇴진은 가을 이후에 민주당의 지지율이 폭락하고 선거를 못 치를 상황을 염두에 두고 말하는 건데, 지금 상황에서 그걸 이야기하는 자체가 맞지 않다"며 "지금 민주당이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1679550346259.jpg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는 물가 잡으라고 하는데 물가 안 잡고 야당만 탄압하고 이재명만 잡는다"며 "국민들이 민생을 챙겨달라고 호소하고 있는데 (정부는) 측근 자리 챙겨주기, 권력 장악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이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잘하는 것이 중요하단 생각이 든다"면서 "야당으로서 민생을 챙기고 이번주에 이야기한 예금자보호 보험금 한도 상향 등 이런 의제를 잘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비명계의 전면적인 인적 쇄신 요구에 대해서는 "이 대표도 혁신이냐 통합이냐, 또 당을 어떻게 좀 더 국민에게 신뢰받는 정당으로 만들 것이냐 이런 것들을 고민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가 조만간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의원은 "쇄신이라는 게 자리를 몇몇 바꾸는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도 "당내에서 많은 분들이 민주당 당직을 좀 더 열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인물이 들어오면 조직 자체가 활기를 띄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인적 쇄신을) 충분하게 고민해볼 수 있다"며 "다만 쇄신의 정도와 폭, 어떤 사람을 할 것이냐는 당 대표가 혼자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당 지도부와 여러 사람의 의견을 고루 들어서 결정하시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한편 민주당은 22일 오후 당무위원회를 열어 이 대표에 대한 검찰 기소를 '부당한 정치 탄압'으로 판단했다.
민주당 당헌 제80조에 따르면 당직자가 뇌물이나 불법 정치자금 등 부정부패 관련 혐의로 기소되면 그 직무를 정지시킬 수 있게 돼 있지만, 정치 탄압 등 부당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되면 당무위 의결을 거쳐 달리 결정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이 대표는 위례·대장동 특혜개발 및 성남FC 후원금 의혹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후에도 당 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박현주 기자 phj032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69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