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한·미동맹 70주년…연내 다양한 기념행사 열린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올해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다양한 기념행사가 한국과 미국에서 개최된다.

외교부는 22일 “지금까지 한·미동맹의 성과를 돌아보고,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도약하는 동맹의 발전을 확인하며, 청년세대와 함께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조망하는 데 주안점을 둘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16794510372879.jpg
외교부. 연합뉴스
한·미동맹 70주년 주요 행사의 하이라이트는 4월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국빈방문이 될 예정이다.
외교부는 “이번 방미를 계기로 ‘미래로 전진하는 행동하는 한·미동맹’을 구현하는 데에 기여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여러 학술행사가 계획돼 있다.
4월 중순 미국 워싱턴에선 한국국제정치학회,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등이 공동 주관하는 ‘한·미동맹 과거 70년, 미래 70년’ 정책 포럼이 열린다.
양국의 전·현직 정부 인사 및 전문가들이 참석해 국빈 방미 의의와 기대 성과를 논의한다.

또 4월 중 미국 하버드대학교에서 한국국제교류재단과 하버드대 벨퍼센터가 함께 ‘한반도 안보서밋’(Korean Security Summit)을 개최한다.
이 행사에서는 외교안보 및 경제·기술·사이버 안보 분야 전문가들이 양국의 안보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한·미동맹이 군사안보를 넘어 경제안보, 첨단기술 및 미래산업 등으로 확대되는 모습을 보여주는 행사도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와 공동 주최하는 ‘한·미 경제 파트너십 간담회’, 하반기 국무부와 공동 주관하는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민관합동포럼’ 등이다.
민관합동포럼에서는 양국 경제안보·기술동맹의 구체적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가 이뤄진다.

포괄적 우주 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한·미 우주포럼’, 공동의 비전하에 개발협력 추진을 모색할 ‘한·미 개발협력 심포지엄’ 등 다양한 행사도 연내 열린다.
한·미 외교관이 국내 중·고등학교 및 미국 지역사회를 순회 방문하는 ‘한·미 외교관과의 대화’나 국내 학생 대상 퀴즈대회, 미국 내 주요 도시 한국주간 개최 등 청년세대를 겨냥한 행사도 준비된다.

외교부는 외교부 뿐 아니라 국방부, 보훈처,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문화체육관광부, 교육부 등 부처를 망라해 역대 최다인 총 150여건의 한·미동맹 기념행사가연중 양국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359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