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尹, 민주 설득 자처 日야당 거론 “부끄러웠다”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대통령이 사실상 한국 야당이 보기 부끄럽다고 한 것"

16794510310302.jpg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 야당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 야당을 직접 설득하겠다고 언급한 데 대해 "그런 얘기를 듣고 부끄러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국무회의 비공개 발언에서 방일 도중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도부를 접견한 일을 꺼내며 이같이 말했다고 회의 참석자들이 22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전했다.

당시 입헌민주당의 나카가와 마사하루 헌법조사회장은 "곧 방한해서 한국 야당 의원들을 만나 미래를 위한 한일관계를 함께하자고 설득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일본은 여야 없이 한일관계 개선을 환영하는데, 한국 야당은 반대만 하고 있다"며 "대통령이 사실상 한국 야당이 보기 부끄럽다고 한 것"이라고 했다.

한일 양국 간의 반목을 '담장'에 비유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그동안 잘 지내던 이웃집이 있는데 물길 내는 문제로 서로 담을 쌓기 시작했다고 치자"며 "담을 허물지 않으면 둘 다 손해인데, 그냥 놔둬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상대가 담을 허물기만 기다리기보다 내가 '이거 봐' 하면서 먼저 허물면 옆집도 그 진정성을 보고 같이 허물게 되고, 그러면 다시 좋은 관계로 돌아갈 수 있게 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강제징용 배상 해법을 통해 한국이 도덕적 우위와 정당성을 갖고, 일본 측의 호응 조치를 끌어낼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졌다.

내달로 예정된 일본 지방선거가 지나고,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한국을 답방할 즈음엔 '선물'을 가져올 수 있다고 보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밖에도 '정책 마케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정책은 일종의 상품으로, 심플해야 하고 상대방 입장에서 설명해야 한다"며 "국민이 쉽게 받아들일 수 있는, 국민 시각에 맞는 대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일관계 개선의 중요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는 물론 최근 '주 최대 69시간 근로'로 도마 위에 오른 근로시간 제도 개편안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3,586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