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尹대통령 부정평가 석달만에 60%"…'강제징용·노동시간' 악재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가 석 달 만에 60%를 기록했다.
강제동원 배상문제 등 일본과의 관계 문제, 69시간 근로시간 등에서 여론의 반발이 커진 것으로 분석된다.


17일 여론조사기관 갤럽의 자체 정례 여론조사(14~16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에 따르면 윤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33%, 부정평가는 2%포인트 오른 60%를 기록했다.


직무수행에 긍정평가한 이들(330명)의 의견을 들어보면 노조 대응'(18%), '외교'(9%), '일본 관계 개선'(7%), '경제·민생', '전반적으로 잘한다', '주관·소신'(이상 5%) 등으로 차지했다.
부정평가한 이들(603명)의 경우에는 '일본 관계·강제동원 배상 문제', '외교'(이상 15%), '경제·민생·물가'(10%), '독단적·일방적'(7%)으로 나타났다.
'노동 정책·근로시간 개편안'은 부정평가 이유 가운데 4%를 차지했다.


16790209479199.jpg

갤럽은 "정부는 지난 3월 6일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제3자 변제안과 근로시간 개편안을 발표했는데, 부정평가 이유에서는 노동 문제보다 일본·외교 지적 사례가 훨씬 많았다"고 설명했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국민의힘 지지율이 지난 조사보다 4%포인트 떨어져 34%를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포인트 상승해 34%를 기록했다.
이로써 양당 간의 지지율 격차는 없는 동률을 기록했다.


이번 주 여론조사에서 눈길을 끌었던 것은 근로시간에 관한 부분이었다.
현행 주당 최대 52시간에 대해 '적정하다'는 여론은 60%였다.
'많다'는 여론은 19%, '적다'는 여론은 16%로 조사됐다.
눈길을 끄는 것은 20·30대 넷 중 한 명(26%)은 주당 최대 52시간 노동이 과다하다고 느끼지만 자영업 종사자 넷 중 한 명(27%)은 부족하다고 봤다는 점이다.


정부가 추진의사를 밝혔다, 윤 대통령이 주 60시간 이상은 무리라며 보류 의사를 밝힌 '주 최대 69시간 근무시간 제도'에 대해서는 찬성 의견이 36%, 반대의견이 56%를 기록했다.


16790209493772.png

갤럽은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부정적 시각이 우세하며, 특히 30·40대와 사무직(이상 60%대 후반) 등에서 강했다"고 설명했다.


여론조사와 관련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697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