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與 “민주당, ‘이재명 리스크’ 덮으려 죽창 들어… 나라 미래 안중에 없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민의힘은 17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전날 정상회담에 대해 “신한일관계로 나아갈 기틀을 마련하고 동북아 세계 질서를 가늠할 중대 분수령”이라고 평했다.
윤 대통령에게 ‘친일 공세’를 펴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나라의 미래는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정치적 계산만 한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한·일 정상이 셔틀외교를 복원하고 경제 안보 협의체를 신설하기로 한 데 대해 “지난 몇 년간 양국 사이에 세워졌던 불신과 불통의 장벽이 무너지기 시작했다”며 “한·일관계 정상화는 복합위기에 놓인 우리 경제에 새로운 기회와 활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16790208958467.jpg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주 원내대표는 “윤석열정부의 미래를 위한 결단에 대해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일본 정부는 1998년 10월 발표된 소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포함해 역대 일본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화답했다”며 “양국의 새로운 미래의 발판으로 볼 수 있고 크게 보면 (일본의 역사에 대한) 사죄의 뜻이 포함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일 정상회담을 ‘대일 굴종 외교’라고 비판하는 민주당을 향해 “반일 감정을 부추겨 선동하는 것밖에 안 한다”고 맞불을 놨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늘 죽창가 반일감정을 자극하지 않나”라며 “민주당이나 문재인정권이 해왔던 대로 일본 관계를 가져가는 것이 맞느냐 아니면 지금 윤 대통령처럼 크고 작은 문제가 있음에도 한·일 간 미래라든지 전체적인 국제 정세에 비춰서 결단 내리는 것이 맞느냐는 시간이 지나면 역사가 평가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반일선동과 정치적 선동으로 이익을 누려왔던 민주당이 이재명 사법리스크를 덮으려는 호재로 또 죽창을 들고 나섰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하면 국익이고 윤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미래를 지향한 업적을 계승하면 조공이고 외교 참사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철규 사무총장은 “일본의 만행을 용서하기 힘들지만 우리는 이제 다음 세대를 위해 다음의 장으로 나아가야 한다”며 “일본 정부는 윤석열 정부의 국익과 미래를 위한 주도적 결단이 양국 새로운 미래를 여는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진정한 미래 파트너가 되기 위한 성의 있는 조치로 화답할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김병관 기자 gwan2@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24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