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통일부 "한반도 긴장 고조 책임은 북한의 핵 개발"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통일부는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에 대한 반발로 미사일 도발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위협 중단을 촉구했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전날 김정은의 참관하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훈련을 실시한 데 대해 "한반도 긴장 고조의 원인과 책임이 북한의 무모한 핵·미사일 개발에 있다는 점은 명백하다"며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을 도발의 명분으로 삼는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16790208908408.jpg

이 대변인은 "북한은 이제라도 도발과 위협을 중단하고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평화를 위한 올바른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차원에서 강력히 규탄하고 후속 조치를 논의했다고 언급하며 통일부도 같은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전날 딸 김주애와 함께 ICBM 발사훈련을 현지지도하면서, 한미 연합연습을 겨냥해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이 지속되고 확대될수록 저들에게 다가오는 돌이킬 수 없는 위협이 엄중한 수준에 이르게 된다는 것을 스스로 깨닫게 만들 것"이라고 위협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2,24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