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조용한 내조하겠다’던 김건희 여사 광폭행보…향후 더 넓어질 듯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정치로 확장한 김 여사 행보, 주목할 대목

16744534347124.jpg
아랍 전통의상 ‘샤일라’를 착용한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조용한 내조를 하겠다’던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광폭행보로 존재감이 커졌다.

김 여사는 대통령의 순방길에 밀착 동행하며 해외 정·관계 인사들과 친분을 쌓는 등 ‘조용한 내조’에서 벗어난 모습이다.

22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김건희 여사는 지난 14~21일 윤 대통령의 아랍에미리트(UAE) 국빈 방문과 스위스 순방에서 총 6차례의 단독 일정을 소화했다.

한-UAE 정상회담과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특별연설 등 정상외교를 제외하면 윤 대통령의 동선 대부분에서 김 여사가 등장했다.

김 여사는 15일 윤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과의 국빈 오찬에서 만수르 부총리 옆자리에 배석했다.

만수르 부총리는 "조만간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한국 방문 때 들를 만한 좋은 장소를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는데, 김 여사는 "한국을 찾으면 관광지를 추천해주겠다"며 향후 별도로 연락을 주고받기로 했다고 한다.

김 여사는 같은 날 UAE 수도 아부다비의 '바다궁'에서 모하메드 대통령의 어머니인 파티마 여사의 초청 만찬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엄마와 딸' 수준의 각별한 인연을 맺은 것으로 전해진다.

파티마 여사는 김 여사의 미모와 인문학적 소양에 큰 감명을 받고,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담화가 오갔다는 전언이다.
파티마 여사는 한국 방문에도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김 여사는 '문화 교류' 행보에도 적극 나섰다.

김 여사는 지난 15일 누라 알 카아비 UAE 문화청소년부 장관과 환담을 갖고 양국 문화 교류 활성화를 당부했다.
대통령궁인 '알 와탄 궁' 도서관을 찾았을 때는 한국 책을 언급하며 "한국 문화콘텐츠가 책에서 영화나 드라마로도 확대되길 기대한다"고도 했다.

이어 김 여사는 올해 6월 예정된 서울 국제도서전에 대한 관심을 부탁했는데, 알 카아비 장관은 "꼭 참석해보려 한다"고 화답했다.

17일에는 두바이 미래박물관에서 셰이카 라티파 빈트 무함마드 알 막툼 공주와 환담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아트페어, 북페어, 두바이 디자인주간 등 미래를 준비하는 프로젝트에 아직 한국이 주빈국으로 참여하지 못했던 것을 언급하며 "한국과 두바이가 다양한 문화교류를 통해 미래를 함께 열어가며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18일에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 총회에서 영상작가 이미 흄즈, 싱어송라이터 아키노암 니니(노아), 기타리스트 길 도르, 사진작가 안토니우 플라톤, 미술가 맥스 프리더 등 세계 각 분야 예술가들을 만나 "여러분들과 같은 예술가들은 세상을 바꾸는 혁명가라고 생각한다"며 한국 방문을 제안했다.

김 여사의 적극적인 행보는 두 달 전 동남아 순방 때와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다.

당시 김 여사는 '조용한 내조'를 콘셉트로, 주로 비공식 봉사 활동에만 집중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첫 동남아 순방길에 오른 김 여사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소년 집에 찾아가 어린이 환자와 사진을 촬영했다.

이를 두고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외신과 사진 전문가들은 김 여사 사진이 자연스러운 봉사 과정에서 찍힌 사진이 아니라 최소 2∼3개 조명까지 설치해 사실상 현장 스튜디오를 차려놓고 찍은 ‘콘셉트’ 사진으로 분석한다”며 외교 결례이자 국격 실추라고 강조하며 ‘빈곤 포르노’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 여사의 행보가 정치로 확장한 점도 주목할 대목이다.
김 여사는 지난 12일 올해 첫 공개 행보로 대구 서문시장을 찾아 설맞이 장을 보고 지역 상인과 시민들을 만나 새해 덕담을 나눴다.

대구는 보수의 심장이자, 윤 대통령이 2021년 6월 정치 참여를 선언하고 처음 영남권을 방문했을 때 찾은 곳이다.

김 여사는 시장 곳곳을 돌던 중 시민들이 몰리자 양팔로 ‘손 하트’를 그리며 적극 소통에 나섰다.

정치권은 윤석열 정부가 집권 2년차에 들면서 김 여사도 적극적인 ‘국정 내조’에 나섰다고 평가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최근 김 여사에게 ‘낮은 자세로 많이 다녀라’라며 적극적인 대외 활동을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의 향후 보폭은 더욱더 넓어질 것이라는 게 여권 안팎의 관측이다.

한 대통령실 관계자는 “대통령이 다 못 챙기는 영역, 자립준비청년이나 한부모 가정처럼 소외된 사람들을 챙기는 것이 영부인의 역할이다.
역대 (영부인들도) 그랬다”며 “윤 대통령도 영부인에게 ‘낮은 자세로 많이 다녀라’라고 당부하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제보를 기다립니다.
[메일] blondie@segye.com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