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안철수 "대통령 외교 평가 기준은 국익…실용 외교 필요"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윤석열 대통령 '이란 UAE 적' 발언 옹호
문재인 정부가 UAE와 경제협력 후퇴 주장


16744533766027.jpg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이란은 아랍에미리트(UAE)의 적' 발언 논란과 관련해 옹호하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 | 김태환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의 순방 중 '이란은 아랍에미리트(UAE)의 적' 발언 논란에 대해 "대통령의 외교를 평가하는 기준은 우리의 국익이지 타국의 반응이 아니다"고 말하며 옹호했다.

안철수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정부의 외교전략도 과거 이승만 전 대통령처럼 국익을 위한 실용 외교에 초점이 맞춰져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으로 UAE와의 경제협력관계를 후퇴시킨 것을 만회하기 위해 윤 대통령이 국빈방문을 성사시켰고 큰 경제외교 성과를 안고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외교를 하다 보면 타국에서 다양한 비판이 나올 수 있지만, 대통령의 외교를 평가하는 기준은 우리의 국익이지 타국의 반응이 아니다"라며 "우리나라에는 이상하게도 타국의 관점을 빌려와 우리의 외교를 평가절하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국익이나 국민통합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 대통령의 UAE 국빈 방문은 누구라도 우리 국익에 크게 기여한 경제·외교였음을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야당은 옥의 티를 침소봉대해서 국익 외교를 훼손하려 들면 안된다"고 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에 파병된 아크부대를 찾아 "형제국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며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고 우리의 적은 북한"이라고 말했다.

이를 두고 여당인 민주당은 각종 논평을 통해 "대통령 말폭탄이 외교, 경제 시한폭탄이 돼 가는데 정부는 사태를 어떻게 수습하려 하느냐"며 "발언 의미 축소에만 바쁠 뿐 정작 이란 정부 설득 노력은 실패한 걸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kimthin@tf.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