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한동훈, 집까지 찾아온 ‘더탐사’에 “정치깡패인 듯”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더탐사 측은 정상적인 취재 목적
한동훈 “취재 이름 붙이면 불법 허용?”


16696158452155.jpg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8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로 출근하고 있다.
과천=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전날 자신이 거주하는 아파트 찾아온 ‘시민언론 더탐사’(이하 더탐사)를 ‘정치 깡패’에 비유하며 비판했다.

한 장관은 28일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출근길에 “과거에는 이정재, 임화수, 용팔이 같은 정치 깡패들이 정치인들이 나서서 하기 어려운 불법들을 대행했다”며 “지금은 더탐사 같은 곳이 정치 깡패들이 했던 역할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제기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나 더탐사의 법무부 장관 미행, 이태원 참사 피해자 명단 공개 등을 언급하며 “민주당과 더탐사는 과거 정치인과 정치깡패처럼 협업하고, 거짓으로 드러나도 사과를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더탐사 취재진 5명은 전날 한 장관이 거주하는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한 주상복합 아파트를 찾아가 “더탐사에서 취재하러 나왔다”고 밝힌바 있다.

더탐사 측은 정상적인 취재 목적이고, 예고하고 방문하는 것이라 스토킹이나 다른 혐의로 처벌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이에 “취재라는 이름만 붙이면 모든 불법이 허용되는 것인가”라고 반문하며 “이걸 그대로 두면 우리 국민 누구라도 언제든 똑같이 당할 수 있는 무법천지가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 장관은 전날 이들을 공동주거침입과 보복 범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그는 “법에 따라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한 장관은 최근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검찰 수사를 비판하며 “정치의 사법화가 심각하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서는 “지금의 검찰 수사는 지역 토착 비리에 대한 수사인데, 여기에 어울리는 말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굳이 말한다면 정치인이 자기 범죄에 대한 방어를 위해 사법에 정치를 입히는 ‘사법의 정치화’라는 말이 좀 더 어울리는 게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