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박홍근, 尹에 ‘이상민’ 파면 촉구... “윤핵관에 싸여 고집 부리지 마시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與 국정조사 거부 반발에 “협박 정치 안 통해”
예산안 두고 “초부자 감세 등 포기하면 처리”


16696158006859.jpg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이 지난 11일 오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및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 참석을 위해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로 향하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 환송 인사들과 인사하고 있다.
성남=연합뉴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국민의힘도 윤핵관에 싸여 ‘이상민 방탄’에만 고집부리지 말고 민심을 바로 듣기 바란다”며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파면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은 국민인지, 이 장관인지 이제 선택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로써 이태원 참사 발생 30일이 됐다”며 “뻔뻔하게도 윤석열 정권 그 누구 하나 책임지지 않았다.
유가족이 바라는 대통령의 공식적인 ‘진정한 사과’ 한마디가 아직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오늘이 제가 대통령께 요청한 이 장관 파면의 시한일”이라며 “윤 대통령은 더 이상 국민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고 이 장관을 즉각 파면하기를 바란다.
이 장관의 파면 요구는 제 개인이나 민주당의 요구가 아니다.
이태원 참사 전 과정을 지켜보고 있는 국민의 지엄한 요구”라고 강조했다.

여당을 향해서는 “민주당이 이 장관 파면을 고집하면 국정조사에 불참할 수도 있다고 겁박한다”며 “국민의힘의 협박과 막말 정치는 이제 안 통한다.
민심에 귀를 닫고 무조건 ‘윤석열 정부를 방어하고 보자’는 식의 태도에 국민의 마음이 떠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16696158015171.jpg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그러면서 “용산 이태원 참사는 정치적 유불리를 따질 사안이 아니다”라며 “서해훼리호,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세월호 등 대형참사가 발생했을 때 국무총리나 장관이 곧바로 사의를 표명하거나 사퇴한 것은, 진상 규명의 조사나 수사가 끝난 시점도 아니었고 법적인 책임의 차원도 아니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윤 대통령이 오늘 중 때늦은 결단이라도 보여주길 마지막으로 촉구한다”며 “끝내 상식과 민심을 거부한다면, 민주당은 유가족과 국민을 대신해 내일부터 국회에서 단호하게 책임을 묻는 행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내달 2일 시한을 앞둔 예산안 처리를 두고는 “민주당은 예산안 심사에 임하면서 초부자 감세 저지, 서민 지원 예산 대폭 증액, 혈세 낭비성 예산 전면 삭감이라는 세 가지 기조를 줄곧 밝혀왔다”며 “많은 사업이 보류됐거나 아예 심사 자체도 못 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정부여당이 60조원 이상의 초부자 감세는 포기하고, 민생 예산을 대폭 증액하고 대통령실 이전이나 위법 시행령에 따른 낭비성 예산을 과감히 삭감한다면, 법정 시한 전에라도 처리할 수 있다”며 “예산안의 원만한 처리를 위한 정부여당의 전향적인 입장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