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김 여사 사진 조명 사용’ 의혹 제기에 김행 “창문 자연광이 전부. ENG 아닌 6㎜ 핸드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서 "대통령실, 출장비 각출해 모금… 캄보디아 환아 韓서 수술” 설명
“‘제발 일좀 하게 도와달라'가 만찬 결의” 부연


166961579595.jpg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에서 두번째)가 지난 12일(현지시간)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선천성 심장질환을 앓고 있는 14세 아동의 집을 찾아 아이를 안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행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28일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김건희 여사 캄보디아 행보 ’조명 사용‘ 의혹 제기에 대해 “당시 환우의 집은 아주 깜깜했고, 창문과 출입문을 통해 들어오는 자연 채광이 전부였다.
그것도 ENG 카메라로 찍은 것이 아니라 6㎜ 핸드캠으로 찍었다”고 반박했다.

김 비대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장 최고위원은 캄보디아에 사람까지 파견해 아픈 아이를 찾아 두루마리 휴지라도 보내주겠다고 조롱했다.
이게 무슨 망발인가”라고 따져물었다.

김 비대위원은 “모두들 (심장병 환우 위문) 현장에서 울었고, 대통령실 직원들은 출장비에서 각출해 모금을 했다”며 “이 사실이 알려지자 대한민국에서 모금이 답지했고, 이제 에어앰뷸런스를 타고 대한민국에서 수술받을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16696157968045.jpg
김행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공동 취재사진

김 비대위원은 그러면서 “대선 불복의 굿판은 이제 끝내야 한다.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은 죽도록 일하고 싶다.
제발 일 좀 하게 도와달라”며 “이게 바로 지난 금요일(25일) 만찬 때 대통령과 지도부가 나눈 다짐이자 결의”라고 했다.

앞서 장 최고위원은 지난 25일 SBS 라디오에서 “실제 영상과 사진을 본 전문가 분들, 실제 저도 자문을 구해 여쭤보니 당연히 조명을 쓴 것 같다고 하더라”며 “그렇게 밝게 나올 수 없단 의견을 많이 제시해 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밝히기 위한 노력을 하실 거면 대통령실에서 수행 인원, 촬영팀 소속. 이런 부분들을 밝히면 된다”며 “조명의 사용 여부는 중요한 건 아니고 부적절한 영상과 사진을 촬영한 부분에 대해 지적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