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이재명 "정부·여당, 재산에만 관심 있는 '가짜 엄마' 같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96157870882.jpg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찬대 최고위원과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정부·여당은 자식은 죽든 말든 재산에만 관심 있는 '가짜 엄마' 같이 보인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12월 2일) 예산안 처리 시한이 다가와도 정부·여당은 전혀 급해 보이지 않는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정부·여당은 (야당에) 원안을 통과시키든 아니면 부결해서 준예산을 만들든 모든 책임을 야당에 떠넘기겠다는 태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경찰국 예산, 초부자 감세 등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며 "원안과 준예산(내년도 예산안이 통과되지 않아 올해 예산에 따른 예산안을 편성하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가진 권한을 행사해서 증액을 못 할지라도 옳지 않은 예산을 삭감한 민주당의 수정안을 선택하는 것도 하나의 안으로 갖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초연금 부부 감액 제도에는 "반인륜적 제도"라며 폐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나이와 자격이 돼서 기초연금을 받을 수 있는데 부부가 같이 살면 깎는다"라며 "부부가 같이 산다는 이유로 국가 지원을 삭감하는 것은 패륜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연금법)을 개정하고 부자감세 예산을 줄이면 1조6000억원에 불과해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기초연금 부부 감액을 폐지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이태원 참사 핼러윈 참사 발생 한 달째인 이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에 관한 책임을 묻겠다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국무총리도, 장관도, 경찰청장도, 심지어 대통령도 아무도 책임지지 않는다"라며 "수사해서 범죄를 저지른 죄를 지은 사람을 잡아 처벌하는 것만이 책임을 묻는 것인가. 일선 경찰관·소방관·행정관을 잡아 책임을 물으면 이태원 참사에 책임을 묻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주경제=김정훈 기자 sjsj1633@ajunews.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주경제(www.ajunews.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