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野, '행안장관 파면' 요구… 與 "이태원 참사 정쟁화하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앞두고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자 “정치 공세”라며 반발했다.

16696157786715.jpg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윤희근 경찰청장 등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중대본 회의 브리핑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소속 국정조사 특별위원들은 2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조사를 하기도 전에 마치 국정조사가 합의되기만을 기다렸다는 듯이 목표를 정해놓고 주장하는 행안부 장관의 파면 요구를 즉시 철회하라”고 민주당에 촉구했다.

이들은 “국정조사의 첫발을 떼기도 전에, 합의문의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민주당은 상임위에서 예산안을 단독 강행 처리하고 시한까지 명시하면서 행안부 장관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이 양당) 원내대표 간 합의, 협치의 정신을 무시하고 있다”면서 “‘이태원 참사의 정쟁화’를 획책하는 민주당은 변하지 않았다”고 질타했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행안부 장관 퇴진 요구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 특위 여당 위원들을 사퇴시키는 방안도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국정조사에 불참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도 국회 논평에서 민주당에 대해 “(참사 관련) 책임자를 가려내고 재발 방지를 위해 (여야 간) 국정조사가 합의된 것인데 경질부터 하고 보자며 언어도단의 궤변을 늘어놓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민주당에 필요한 건 실체적 진실이 아닌 정치적 구실이었다는 자백과 다름없는 것 아닌가”라고 했다.

양 수석은 “국정조사의 목적은 오직 참사의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여야 한다”며 “국정조사가 난항을 겪는다면 그 책임은 진상규명이라는 본질을 망각하고 협상을 가장한 협잡을 시도하는 민주당에 있다”고 못 박았다.

앞서 주호영 원내대표도 국회에서 열린 당 회의에서 “국정조사를 하는 이유는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 책임질 사람에게 책임을 지우려는 것”이라며 “국정조사 결론이 나기도 전에 그런 요구(이 장관 파면)를 하는 건데 그러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