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국방부 "美 최종 사용 전제로 포탄 수출 협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96157642784.jpeg

[아시아경제 장희준 기자] 국방부는 대미 포탄 수출에 대해 미국을 최종 사용자로 하는 전제로 협의 중인 사안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미국이 한국 포탄을 수입해 우크라이나를 지원할 것이라는 외신 보도에 대한 답변이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한국에서 수입한 포탄을 우크라이나에 지원한다'는 외신 보도에 대한 질문에 "미 국방부와 우리 탄약업체 간에 수출 협의가 진행 중이고 미국을 최종 사용자로 한다는 전제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문 부대변인은 "기존에 말씀드린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신이 미 당국자를 인용, 익명 보도를 했다"며 "거기에 대해 더 정확한 사실관계가 필요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국 CNN은 익명의 미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해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제공하기 위해 포탄 10만 발을 한국으로부터 구매할 계획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