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슬림화’ 尹 공약 파기?… 대통령실 “‘인력 30% 축소’ 지키키 어려워”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국민 수요 폭주하고 있어 30% 기준은 정말 힘들다”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실 인력을 30% 축소’ 대선 공약을 사실상 지키기 어렵다는 입장을 내놨다.

28일 국회 속기록에 따르면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은 지난 17일 국회 운영위 예산소위에서 “국민 수요가 워낙 폭주하고 있어서 30% 기준은 정말 지키기 어렵다, 정말 힘들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살림을 맡아보는 윤 비서관이 ‘대통령실 슬림화’ 공약을 사실상 파기한 것 아니냐는 야당 의원 비판에 답변하는 과정에 내비친 ‘속사정’이다.

1669615720721.jpg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5월 11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사이버안보비서관실을 방문, 직원들에게 사이버안보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 비서관은 “총무비서관실은 다른 비서관실에서 인력을 충원해달라 그러면 무조건 ‘안 된다’를 거의 입에 달고 살다시피 하고 있다”고 거듭 양해를 구했다.
그는 “각 비서관실이라든가 수석실에서 증원을 요청해오면 저희가 업무량 분석을 다시 하고, 각 비서실에 근무하는 직원들 업무 역량 분석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러면 차라리 직원을 바꾸라. 일 더 잘하는 애를 데려오라. 교체해라’ 그런 식으로 요구하면서까지 최대한 (충원이) ‘안 된다’고 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현재 대통령실 총원은 409명이다.
비서실 정원 443명 중 380명, 안보실 정원 47명 중 29명만 채용해 정원 대비 17% 축소된 형태로 운영 중이다.
대대적인 조직 개편이 이뤄지기 전인 지난 8월 말의 425명(비서실 396명, 안보실 29명)과 비교하면 16명이 더 줄어든 상황이기도 하다.
개편 당시 50명가량을 퇴출한 뒤 충원이 다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윤 비서관은 “하다 보니 업무량이 너무 많고 계속 늘어나고 있어 인력만큼은 탄력적으로 운영하려고 한다”며 오히려 대통령실 규모를 지금보다 키울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2,50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