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北 김여정, 尹 실명 거론 "천치 바보" 맹비난…통일부 "불순한 기도 강력 규탄"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통일부 "국가원수에 대한 저급한 막말,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

16692622406523.jpg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맹비난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2018년 9월 19일 당시 김 부부장이 남북 정상 오찬이 열리는 옥류관을 찾아 현장을 점검하는 모습. /더팩트 DB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24일 한국과 미국의 대북 독자 제재 추진에 반발해 윤석열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맹비난한 가운데 통일부가 "불순한 기도를 강력 규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김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우리 정부가 잇따른 북한의 무력시위에 대한 대북 독자 제재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것을 두고 "미국의 '충견'이고 졸개라는 것이 더욱 명백해진다"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제재' 따위나 만지작거리며 지금의 위태로운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잔머리를 굴렸다면 진짜 천치 바보들"이라며 "안전하고 편하게 살 줄 모르는 멍텅구리들"이라고 했다.

특히 김 부부장은 윤 대통령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남한) 국민들은 윤석열 저 천치 바보들이 들어앉아 자꾸만 위태로운 상황을 만들어가는 정권을 왜 그대로 보고만 있는지 모를 일"이라며 "미국과 남한이 제재 압박에 필사적으로 매달릴수록 우리의 적개심과 분노는 더욱 커질 것이며,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숨통을 조이는 올가미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입장문을 통해 "김 부부장이 우리 국가원수에 대해 저급한 막말로 비난하고 초보적인 예의도 갖추지 못한 것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현 한반도의 긴장 국면은 북한의 연이은 미사일 도발 등으로 초래되었음에도, 도적이 매를 드는 식으로 우리에게 책임을 전가하려는 태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에 대해 반정부 투쟁을 선동하고 체제를 흔들어 보려는 불순한 기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이러한 시도에 우리 국민은 누구도 동조하지 않을 것이며, 오히려 북한당국에 대한 인식만 더욱 나빠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221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