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푸틴, 우크라 점령지 병합 서명... "핵무기 등 모든 수단 동원해 지킬 것"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646818788676.jpg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의 붉은 광장에서 우크라이나의 4개 점령 지역 병합 기념 행사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16646818802222.jpg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 세번째)이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 기념행사에 참석해 데니스 푸실린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 헤르손 지역 수반, 예브게니 발리츠키 자포리자주 행정수반, 레오니드 파세치니크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수반과 손을 잡고 있다./모스크바=AP.뉴시스

[더팩트ㅣ임영무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크렘린에서 우크라이나의 일부 점령지를 러시아로 병합하는 절차를 시작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16646818815681.jpg

푸틴 대통령은 합병 기념식에서 "러시아에 4개 지역이 새로 생겼다"며 "모든 수단을 동원해 우리 땅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러시아를 비판하는 서방을 향해 "미국은 일본에 두 차례 핵무기를 사용하는 선례를 남겼다"며 "서방은 민주주의를 말할 자격이 없다"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주민투표를 통한 점령지의 합병 요청에 대해 "유엔 헌장에 보장된 자결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다.

16646818832864.jpg

한편,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주민 투표를 끝낸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 점령지 4개 지역(도네츠크·루한스크·헤르손·자포리자 주) 합병안에 서명했다.

푸틴은 우크라이나에 전쟁을 끝내기 위한 회담을 제안하며 새로 병합한 4개 지역을 보호하기 위해 러시아는 핵무기 사용을 포함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다 사용할 것이라 강조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해서는 "러시아는 소비에트 연방으로 돌아가려는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대화를 할 준비가 돼 있다. 즉각 군사행동을 멈추고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사진영상기획부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221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