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외교부 "러시아 '우크라 영토 병합' 인정 안 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정부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16646818124145.jpg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붉은광장에서 열린 우크라이나 점령지 병합 기념행사에 참석해 데니스 푸실린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 수반, 블라디미르 살도 헤르손 지역 수반, 예브게니 발리츠키 자포리자주 행정수반, 레오니드 파세치니크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 수반과 손을 잡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1일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서를 통해 “우크라이나의 주권, 영토 보전과 독립은 반드시 존중돼야 한다”면서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우리 정부는 유엔헌장을 위배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도네츠크, 루한스크, 자포리자, 헤르손 지역에서 실시된 주민투표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병합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전날 도네츠크·루한스크·자포리자·헤르손 등 우크라이나 4개 주에 대한 합병을 선언하고 해당 지역을 러시아로 편입하는 조약에 서명했다.

푸틴은 이날 서명을 마친 후 연설에서 “러시아는 새로 러시아에 편입되는 4개 지역에 대한 통제를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크라이나에 전쟁을 끝내기 위한 회담을 제안했다.

러시아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들 4개 지역에서 닷새간 러시아 귀속 찬반 주민투표를 진행했다.
해당 4개 지역 선거관리위원회는 주민들이 87∼99%의 압도적 찬성으로 러시아와의 합병에 찬성했다고 밝혔다.
백준무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221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