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권성동 “사실 탄압한 MBC, 더는 언론 아냐…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자막 조작 사건의 본질 계속 호도”

16646818084133.jpg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오른쪽).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전 원내대표)이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순방 중 ‘비속어 논란’에 대해 “본질은 (더불어)민주당과 MBC가 결탁해 자막 조작을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이라고 규정 지으며 재차 비판했다.

권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과 MBC가 자막조작사건의 본질을 계속 호도하고 있다”라며 이렇게 주장하는 글을 올렸다.

권 의원은 “MBC는 ‘핫마이크 해프닝’으로 끝날 일을 자막까지 조작해 가짜뉴스를 만들고, 백악관과 미 국무부로 메일을 보내 외교갈등을 의도적으로 야기하려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민주당은 MBC가 만든 미끼를 이용하여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통과시키는 한편, ‘욕설 프레임’을 만들어보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고 야당을 공격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가 성남시장 재직 당시 트위터로 어떤 욕설을 했는지부터 찾아보시길 바란다”면서 “민주당과 MBC가 조작선동에 매달리는 이유는 거짓말에 대한 책임을 방기해왔기 때문이다.
멀리는 김대업 사건부터 최근 생태탕 선동까지 도대체 민주당 인사들이 무슨 정치적 책임을 졌나?”라고 물었다.

권 의원은 “오히려 민주당은 각종 의혹에 거짓말을 반복하는 사람을 당 대표로 만들어 줬다”면서 “말에 인센티브를 주기 때문에 당 전체가 조작선동에 매진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그는 “현재 민주당은 거대한 보이스피싱 집단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며 “정부와 여당의 정당한 문제 제기를 두고 MBC는 언론탄압이라고 억지를 쓰고 있다.
그러나 사실을 탄압한 언론은 더 이상 언론이 아니”라고 힘줘 말했다.

권 의원은 “언론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집단이 어떻게 언론탄압을 운운한다는 사실 자체가 논리적 모순”이라며 “이번 사태의 본질은 민주당과 MBC가 결탁하여 자막조작을 통한 외교참사 미수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사태의 교훈은 조작선동에 미온적으로 대처해서는 안된다는 것”이라며 “죄악은 외면할수록 성장하며, 망각할수록 반복된다.
그 뿌리를 뽑을 수 있다”고 했다.
현화영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221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