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尹, 고금리·고환율에 “여러 차례 강조, ‘민간·시장’ 중심으로 경제 체질 개선해야”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주재…“24시간 국내외 경제상황 점검 체계 가동”
“유례없는 강달러 영향으로 외환시장 변동성 커져”


16645961425485.jpg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한 뒤 집무실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30일 고금리·고환율 상황이 지속되는 것과 관련해 “정부부터 더욱 긴장감을 갖고 준비된 비상조치계획에 따라 필요한 적기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시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제3차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금리 인상한 이후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국제 금융 시장이 요동치고 있다”며 “유례없는 강달러 영향으로 우리 금융 외환시장도 변동성이 커졌고, 전 세계 금리인상과 시장불안에 따라 실물 경제의 둔화도 우려되고 있다.
과거에 비해 대외건전성 측면에서 튼튼한 방파제를 쌓아두었고, 시장 안정조치를 일부 취했지만 더 긴장감을 갖고 대응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이어 “대외 요인으로 시작된 위기는 우리가 내부적으로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서 그 충격의 정도가 결정될 것”이라며 “시장과 국민이 안심할 수 있도록 경제부총리를 중심으로 경제팀은 24시간 국내외 경제상황 점검 체계를 가동해 한치의 빈틈도 없이 대응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여러 차례 강조했지만 이번 위기를 민간과 시장 중심으로 우리의 경제 체질을 개선하는 기회로 활용해야 한다”며 “에너지 가격이 급등할 때마다 우리 경제의 어려움이 반복되는 만큼 우리 산업을 에너지 저소비 고효율 구조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
정부도 기업의 노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주현 금융위원장, 최상목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비서관, 김병환 대통령비서실 경제금융비서관, 김용현 대통령 경호처장 등이 참석했다.
김경호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세계일보(www.segye.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0,221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