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尹·바이든, '48초' 대화 후 리셉션서 재회…한미정상회담 불발된 듯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대통령실 "IRA, 금융 안정화, 확장 억제 등 협의"

16638159970112.jpg
윤석열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21일(이하 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만나 짧은 대화를 나눴다. 당초 대통령실 측은 미국 순방 기간 한미 정상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예고했지만, 사실상 불발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에 참석해 바이든 대통령과 약 48초간 대화를 나눴다.

이 회의와 관련해 대통령실 관계자는 사전에 현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윤 대통령은 원래 참석 대상자가 아니었다"며 "그런데 이 회의에 초청을 받아서 짧게 스피치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뉴욕 시내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 연설에서 앞으로 대한민국은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글로벌 보건 시스템 강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더욱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대한민국은 총 1억 불을 앞으로 3년 동안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가 종료된 후 회의에 초청된 정상들은 무대에 올라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눴다. 윤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도 이 자리에서 악수를 하면서 약 48초간 이야기를 나눴다.

이후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 부부가 주최한 리센션에도 참석해 재회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은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이번 순방을 계기로 바이든 대통령을 세 차례(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 만나 '미 인플레감축법(IRA)', '금융 안정화 협력', '확장 억제' 등에 협의했다"고 밝혔다.

특히 윤 대통령은 IRA와 관련해 우리 (전기차) 업계의 우려를 설명한 뒤 "미국 행정부가 인플레감축법을 집행하는 과정에서 우리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히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따라 현지에선 양 정상이 다른 정상급 인사가 대거 모인 자리에서 짧은 환담을 나누는 것으로 회담을 대신하고, 한미 정상회담은 불발된 게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8,063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