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 수도권쓰레기 대체매립지 '포천' 발언 논란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포천시 "차기 수도권 매립지 '포천' 사실무근…용납할 수 없다"

1652865342153.jpg
유정복 국민의힘 인천시장 후보가 KBS 방송토론회에서 수도권 쓰레기 대체 매립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더팩트DB

[더팩트ㅣ인천=김재경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수도권 쓰레기 대체 매립지로 '포천'을 지목한데 대해 포천시가 발끈하고 나섰다.

박 후보는 발언에 대한 책임을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와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가하는 모양새다.

인천시장 재선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수도권매립지 대체 매립지로 "경기 북부 포천으로 알고 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KBS 1라디오 인터뷰에서 수도권매립지 종료 이후 조성될 대체매립지에 대해 "포천으로 알고 있다"며 "서울·경기는 그쪽에 가서 친환경 (소각재만 묻으면 된다), 인천의 서구 수도권매립지 같이 생활쓰레기나 건설폐기물을 묻을 필요가 없다. 합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포천시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기도와 환경부에 진위 여부를 확인한 결과 차기 수도권 매립지가 포천이라는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포천시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과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을 가진 세계가 인정한 수도권 대표 생태관광도시"라며 "쓰레기 매립지 후보지는 15만 포천시민의 의사를 무시한 처사로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포천시의 이같은 발끈에 박남춘 후보 측은 진화에 나서면서 책임은 국민의힘에 떠넘겼다.

박 후보 캠프 선대위는 이날 수도권매립지 대체매립지의 정확한 위치는 유정복 후보와 윤석열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대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박 후보는 포천이 대체매립지 부지로 확정됐다고 말하지 않았다. 추진되고 있다고 들었음을 밝혔을 뿐"이라며 "이것이 실현될 경우 인천은 영흥에 조성 중인 친환경 자체매립지를 사용하고, 서울·경기는 포천의 대체매립지를 사용하면 된다는 사실을 설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합의가 이뤄졌다"는 박 후보의 발언은 "인천시가 환경부와 수도권매립지에 2025년 이후 건설폐기물 매립 금지 및 2026년 이후 생활폐기물 매립 금지 조치를 합의했다는 의미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체매립지의 정확한 위치는 ‘최초 발언자’인 국민의힘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가 더 잘 알 것이다. 유 후보는 지난 11일 KBS 토론회에서 '환경부가 윤석열 당선인에게 보고했다'고 밝혔다"며 "당시 윤 당선인에게 보고된 ‘수도권매립지 공약 이행계획’이라는 제목의 포스트잇으로 가려진 보고서를 공개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2일 새얼아침대화 강연에서도 유 후보는 "윤 대통령 당선인 시절 공약 이행 점검을 위한 관계기관 회의에 배석했다"며 "대체매립지가 구체적으로 어디인지 아직 밝히긴 어렵지만, 제가 생각했던 구상이 실현되고 있다"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선대위 관계자는 "유 후보는 본인의 구상이 포천에 염두를 둔 것인지, 알고 있는 모든 사실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께서 더 이상의 혼란이 없도록 해야 할 것"이라며 "대체매립지 후보지가 윤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처음 말한 자는 유정복 후보다. 이제 유 후보와 윤 대통령이 답할 차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유정복 후보 선대위 관계자는 "환경부가 대통령 당선인 공약사항 이행보고때 수도권매립지 예정지 부지를 제시했다"며 "대체매립지 예정지 위치를 구체적으로 밝히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