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오세훈 'TBS 교육방송 전환' 반발에… "교통정보 듣는 운전자 과연 있나"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8653220593.jpg

[아시아경제 나예은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TBS 교육방송 전환' 구상에 TBS 내부에서 반발이 일자 "도둑이 제 발 저리는 것 같기도 하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18일 KBS 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서 자신의 TBS 구상에 대해 "제가 혼자 결정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새로 구성되는 시의회와 활발한 토론을 통해서 TBS의 기능을 어떻게 바꾸는 것이 가장 바람직할까를 논의해 결정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TBS 개편에 대한 갑론을박과 관련해 "참 오해가 크다"며 "정치적으로 조금 편향됐다고 하는 프로그램이 하나가 있어서 오히려 더 큰 오해를 하는 것 같다.
그 방송 때문에 이런 계획을 세운 것처럼 공격적인 비판들을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합리적으로 생각해보면, TBS가 제공하는 교통정보를 듣고 참고해 운전하는 운전자들이 과연 있겠느냐"며 "이 방송국(TBS)의 취지에 맞게 운영하기엔 시대적인 흐름이 그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오 후보는 'EBS가 있음에도 TBS를 교육방송화 하려한다'는 비판에 대해 "EBS 방송이 있지만, 서울에는 서울 나름대로 필요한 교육방송이 있다.
많을수록 좋다"며 "그래서 그런 기능으로 발전시키는 게 오히려 낫지 않겠느냐는 제안을 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조 쪽에서 '시사·교양 프로그램을 없애겠다는 얘기냐'며 성명을 냈던데, 그것도 너무 앞서간 얘기"라고 반박했다.


앞서 TBS 기자협회, PD협회 등은 이날(17일) 공동성명에서 오 후보의 해당 구상을 겨냥해 "권력이 언론을 마음대로 주무를 수 있다고 믿는 망상"이라며 "오 후보는 군사독재 정권을 방불케 하는 공영방송 장과 언론탄압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TBS지부와 TBS노동조합 역시 전날(16일) 공동성명을 발표하고 "교육방송으로의 전환은 TBS의 시사·보도 기능을 박탈하겠다는 것"이라며 "단순히 특정 진행자가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TBS의 역할을 바꾸려 한다면 가만히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반발했다.


나예은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