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박지현 "박완주 의원직 박탈까지 속전속결 진행돼야…이번 기회에 혁신"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865312566.jpg

[아시아경제 이계화 인턴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 조치된 박완주 의원과 관련해 "제명 이후에 의원직 박탈까지 정말 속전속결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성범죄에 대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고 또 이 성비위의 문제, 이런 성범죄를 폄하기 위해서 성교육을 또 실시하고 그런 자구책을 마련해 왔다"며 "또 이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서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이런 성범죄 사건이 선거를 앞두고 터진 것에 대해서 일부에서는 이거를 왜 지금 터뜨리냐, 이거를 왜 지금 조사하냐, 왜 이거를 지금 사과하냐"라는 비판도 있다며 "민주당은 정말 이번 기회에 쇄신 그리고 혁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피해자 보호를 위해 당의 지도부만 이 사안에 대해 조사를 지시하고, 조사를 받고, 결과 보고를 받았다.
저희가 제명 결정을 한 건 그만큼 명백한 증거·정황·진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런 것들이 누군가의 알 권리를 위해 알려진다면, 그동안 피해자에게 가해지는 2차 가해가 너무 많았다.
이런 것들을 막기 위한 것이었다"고 설명하고 "제명까지 필요한 사안이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짤짤이' 등 성희롱 발언으로 당 윤리심판원에 회부된 최강욱 의원을 언급하며 "이뿐만 아니라 지금 당내에 접수되어 있는 최강욱 의원 건을 비롯해 정말 처음부터 끝까지 처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 16일 의원총회를 열고 박완주 의원 제명안을 의결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은 "표결은 하지 않았다.
일부 절차에 대한 이의제기는 있었지만 최종 가결에는 반대하지 않았기에 제명 자체는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계화 인턴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