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박지현 "국민의힘, '5.18 왜곡' 김진태 사퇴가 첫 번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박지현, 광주 5.18 행사에서 "협치하려면 (문제 인사들) 사퇴부터 하라" 직격

16528653079537.jpg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광주를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두고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오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한 첫 번째 조치는 5.18을 왜곡한 김진태 경기도지사 후보의 사퇴가 돼야 한다"고 직격했다.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송다영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광주를 방문한 국민의힘 의원들을 두고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오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한 첫 번째 조치는 5.18을 왜곡한 김진태 경기도지사 후보의 사퇴가 돼야 한다"고 직격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광주에서 열린 5·18 광주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이 끝난 후 "슬픔, 아픔의 봄이 아니라 기억할 수 있는 날이 되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오늘)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많은 의원들이 참석하셨고 이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며 "(국민의힘이)'오월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한 말을 이어가기 위한 목표를 보여주신 것일 텐데, 이렇게 보여주기식으로 참여가 끝나지 않으려는 움직임 보여줄 거라고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 위원장은 "(오월 정신을 이어가기 위한 국민의힘의) 첫 번째 조치는 5.18을 왜곡한 김진태 경기도지사 국민의힘 후보 사퇴가 첫 번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5.18은 공동체와 민주주의를 만드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여태껏 진상규명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점이 있다"라며 "이번 정부가 진상규명을 철저히 밝힐 것을 기대하고 (윤 대통령도) '협치'를 말했는데, 협치의 기본은 '역지사지'"라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역지사지'를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고 대화해나가는 과정인데, (윤 정부는) 어제 한동훈 장관 후보자와 윤재순 비서관을 임명했다"라며 "협치 하려면 사퇴하는 것부터 돼야 한다. (그거야말로) 광주 정신 이어가는 일 아닐까 싶다"라고 강변했다.

앞서 김진태 후보는 지난 2019년 2월 '5·18 망언' 논란을 빚은 국회 토론회를 주최하는 등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한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