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국민의힘 "박지현, '임을 위한 행진곡' 무성의…참담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박민영 "가사 몇 번 읽어보는 성의만 있었어도" 비판

16528653032616.jpg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가사가 적힌 안내 책자를 보며 '임을 위한 행진곡' 노래를 부르고 있다. /SBS 방송 화면 갈무리

[더팩트ㅣ신진환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제42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암창하지 못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 일각에서 '준비 부족' 취지의 비판이 나왔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오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박 위원장을 향해 "반복되는 실수로 경황이 없으신 건 이해하지만, 그래도 이건 너무 무성의하신 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광주로) 내려가는 길에 가사 몇 번 읽어보는 성의만 있었어도 이런 참상은 안 벌어졌겠다"며 "팸플릿이라니, 대체 이 무슨 만행이란 말이냐"며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국민께서 대단한 걸 바라시는 게 아니다. 제1야당 비대위원장으로서 상식 있는 모습을 보여주시는 게 그리도 어렵냐"면서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앞서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희생자의 정신을 기리는 추모곡인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됐다. 보수 정부에서 첫 사례다.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손을 잡고 앞뒤로 흔들며 노래를 불렀다. 하지만 박 위원장은 몇 차례 가사가 적힌 안내 책자를 보며 제창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