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먼 길 돌아왔다"…여야, 손 맞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8652540265.jpg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금보령 기자] "여기까지 오는데 오래 걸렸죠?"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국민의힘 정진석 국회부의장은 바로 옆자리에 앉아 있던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부의장에게 이 같은 말을 건넸다.
기념식이 진행되는 동안 연신 눈물을 흘리고 있는 김 부의장을 보면서 정 부의장의 마음도 숙연해졌다.


정 부의장은 18일 아시아경제와 통화에서 "2016년 당 대표 권한대행 시절에 온 적도 있었지만 오늘은 다 같이 하나 된 모습을 보여주는 기념식이었다"며 "참으로 돌고 돌아 먼 길을 돌아온 느낌"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손에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는데 더 이상 반목과 갈등, 분열을 극복하고 상호 서로를 존중하고 이해하는 화합을 꿈꿀 수 있겠다는 단초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정 부의장은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기념식에서 발표한 연설문에 "진정성이 묻어 있었다"며 높이 평가했다.


한국노총 출신의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기념식 참석 소감을 말하며 '뭉클하다'는 표현을 썼다.
임 의원은 "민주화운동을 진영논리로 바라봐서는 안 되는 거였지만 이렇게까지 오는 데 42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며 "가슴이 찡하고 뭉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날 수년 만에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불렀다.


이어 임 의원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때부터 호남과 같이 국민 대통합을 얘기해왔는데 그런 부분들이 이제 결실을 거두어 가는 중인 것 같다"며 "윤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 5·18 정신에 대해 늘 말씀했는데 오늘은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한 첫걸음이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민 통합'을 강조하기도 했다.
임 의원은 "국민의힘은 여당답게, 정부는 정부로서 국민 대통합을 위해서 노력을 해야 된다"며 "우리 국민들이 좀 화합된 분위기 속에서 스트레스 덜 받고 살아갈 수 있도록 만들어야 되지 않겠나 싶다"고 했다.


1652865254918.jpg

대선 기간 윤 대통령의 수석대변인이었던 이양수 의원 또한 "그동안 이념과 갈라치기, 그런 것들 때문에 기념식에 참석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 다 같이 가게 돼 감개무량했다"며 "예전에 우리 당에서 가면 물세례 받고 그랬는데 이제는 계속 갈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얘기했다.


이 의원은 "윤 대통령이 선거 때 '선거 끝나고도 (광주에) 꾸준히 가야 봉합이 된다'고 말했다"며 "지난달에 당선인 신분으로 제주 4·3 추념식도 가고, 오늘 5·18 기념식도 가는 이런 행보가 연설문에서 통합 100번 외치는 것보다 통합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있어 사람들에게 울림이 더 크다"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mail protected]
금보령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