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尹 대통령-바이든, 21일 용산서 정상회담… '경제·안보' 키워드(상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8652451842.jpg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오후 첫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한다.
회담은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이뤄질 예정으로 양국 정상은 경제와 안보를 키워드로 공동 일정을 진행하기로 했다.


18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구체적인 일정을 공개했다.
김 차장은 "이번 한미 정상회담은 공식방문 형식이며 역대 대통령 중 취임 후 최단기간인 11일 만에 이뤄지는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도 인도 태평양 첫 방문지로 한국을 선택했다는데 상징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일 오후 늦게 2박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다.
양국 정상은 20일 경기도 평택에 있는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함께 방문할 전망이다.
국내 10대 그룹 총수는 21일 열리는 환영만찬에 모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 방문은 잠정적 일정이나 행사가 개최될 경우 윤 대통령도 함께 가서 함께 연설하고 근로자들과 함께 환담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방한 이틀째인 21일에는 동작동 현충원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공식만찬을 소화한다.


한미 양국은 윤 대통령 당선 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때부터 접촉하며 정상회담을 준비한 상태다.
이미 공동 선언과 합의 내용은 대부분 완성 단계라는 게 김 차장의 설명이다.
김 차장은 "동아시아와 글로벌 평화를 강화하기 위한 한미동맹을 자리매김하도록 하겠다는 게 이번 한미동맹의 비전"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 김 차장은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다"면서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이 현실화하면 플랜B를 준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발언도 했다.
김 차장은 "그간 이어진 군사동맹, 한미FTA(자유무역협정)를 통한 경제동맹에 이어 이번에는 한미기술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비무장지대(DMZ) 방문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이 DMZ를 방문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시절 이미 방문한 적이 있다.
다른 장소에서 다른 개념을 갖고 안보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과 관련해서는 "한미 훈련은 코로나 사태도 있었고 사이버 훈련 등으로 축소돼 진행됐지만 정례 한미 군사훈련 정상화를 올해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과의 보건협력 과정은 아직 진척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 차장은 "미국이 북한에 뜻을 타진했지만 현재까지 응답이 없다"며 "북한의 반응이 있기 전이라 구체적인 논의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