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김관영 전북도지사 후보, 공식 선거운동 각오 다져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민생 현장에서 답을 찾겠다”

1652865240698.jpg
김관영 도지사 후보는 전북의 자존심과 도민의 자부심을 키워내라는 민심의 준엄한 명령을 충실히 따르겠다”며 “도민 여러분께서 땀 흘리며 일하고 계신, 삶의 현장으로 달려가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 김관영 후보 사무실 제공

[더팩트 | 정읍 = 곽시형 기자] 김관영 더불어민주당 전북도지사 후보는 18일 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선거운동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김 후보는 "현장에서 도민 여러분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민생·경제 회복 방안을 찾는데 집중하겠다"면서 "도지사가 되어서도 ‘현장에 답이 있다’는 원칙을 견지하며, 현장 우선의 실용정치·생활정치를 펼쳐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지방 선거는현장에서 도민의 삶을 책임지는 일꾼을 뽑는 민생선거"라며 "전북에서 도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책임져야 할 정당은 민주당이다. 민주당 도지사 후보로서 14개 시·군에 출마한 모든 민주당 후보들의 압도적 승리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뜻을 외면하고, 일방통행 식으로 장관 임명을 강행했다. 호남 소외 인사에 대해서는 납득할만한 소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 도지사 후보인 제가 가장 걱정하는 것은 윤석열 정부의 지역균형발전 방안 제시가 미흡한 것"이라며 "우리 민주당이 힘이 있어야 우리 전북을 비롯한 지역균형발전을 정상적으로 이뤄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도지사는 표를 많이 얻을수록 정치적 위상과 목소리가 커진다. 압도적으로 지지해주셔야 민생·경제를 살려내는데 있어서 힘 있는 도지사가 될 수 있다"며 지지를 부탁했다.

김관영 후보는 "무너지는 전북경제를 살려내라, 유능하고 강한 야당으로 혁신해라, 전북의 자존심과 도민의 자부심을 키워내라는 민심의 준엄한 명령을 충실히 따르겠다"면서 "저는 전북 전체를 바꿔내는 대혁신의 역사를 써내려가려 한다. 도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5,03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