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박지현 "尹 품에 안긴 안철수, 희대의 정치철새"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尹정부, 벌써 검찰독재…이재명 국회로 가야"

16525126185144.jpg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자 상임선대위원장은 14일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경기도 분당을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 "희대의 정치철새"라고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자 상임선대위원장은 14일 경기 분당을 재보궐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힘 후보를 향해 "희대의 정치철새"라고 직격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안철수가 성남에서 이기면 어떡하냐고 걱정하시는 분들이 있으시던데요, 여러분 안철수 하면 뭐가 생각나십니까?"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안철수는 대선 때 다당제 정치개혁이 신념이라고 수십 번 말한 것을 뒤로한 채, 윤석열 대통령의 품에 안겼다"며 "협치의 다당제가 아닌 갈등의 양당제로 돌아갔다. 안철수는 성남시민을 잘못 봤다. 희대의 정치철새를 성남시민은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이어 "경기도에 안철수 바람이 불고 있습니까? 아니다. 미풍조차 불지 않는다. 걱정할 필요 없다. 승리는 우리의 것"이라고 자신했다.

그는 또, 이재명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특히 이 후보가 출마한 인천 계양을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정치 1번지로 떠올랐다고 추켜세웠다.

박 위원장은 "인천에 이재명의 바람, 돌풍이 불고 있다. 인천이 민주당 돌풍의 핵이 되고, 경기와 서울 승리의 진원지가 되고, 충청을 넘어 전국으로 민주당 승리를 이끌고 있다"면서 "이재명이 뜨면 우리 동네가 바뀐다, 내 삶이 달라진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미 이재명 후보께서는 대선을 통해 경기도뿐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정치인이 됐다. 인천 계양에 진지를 구축하고, 서울 송영길과 경기 김동연, 인천 박남춘의 승리를 이끌 수 있는 분"이라면서 "경기는 김동연 후보가 충분히 이길 수 있다. 성남도 안철수를 따라잡을 김병관 후보가 있다. 문제는 인천과 서울이다. 우리 이재명 후보께서 인천시민과 함께 인천을 지키고 서울을 탈환해서, 지방선거의 승리를 이끌게 될 것"이라고 했다.

박 위원장은 또한, 이 후보가 국회로 가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인천시민 여러분, 이재명 고문께서 국회로 가야 한다. 윤석열 정부는 벌써부터 검찰독재 조짐이 보이고 있다"며 "견제와 균형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지키는 원리다. 이 후보가 반드시 국회로 들어와서 견제와 균형을 회복하고,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시작할 수 있도록 반드시 승리를 위해 함께 싸워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더팩트(www.tf.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42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