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경제뉴스

이재명, 與 겨냥 "대장동서 돈 해먹은 집단…진짜 도둑이 몽둥이 들고 협박"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6525126052852.jpg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대장동 특혜 의혹에 적극 반박했다.


이 후보는 14일 계양구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국민의힘을 겨냥해 "도둑이 몽둥이를 들고 설치는 것을 적반하장이라고 한다"며 "진짜 도둑이 누구냐. 대장동에서 돈을 해먹은 집단이 누구냐"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의힘이 (저를) 고발해서 경찰이 수사하니까 (저에게) 피의자라고 욕한다"며 "고발하면 (자동으로) 피의자가 되는 것인데 자기들이 고발해놓고 피의자가 됐다고 흉보는 사람, 그게 인간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걸 적반하장이자 후안무치라고 하는데, 제가 국민의힘에 '적반무치당'이라는 이름을 붙여주려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둑들에게 이익을 준 사람들이 도둑이며 자신은 도둑에게 이익을 안 주려고 도둑들에게 욕을 얻어먹은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도둑을 잘 잡고 주인에게 충직하면 되지, 도둑에게 맞아 상처를 좀 입었다고 비난하면 되겠나"라며 "(국민의힘이) 물도 안 든 물총으로 협박하며 방탄 운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빈 총을 겨누며 겁주겠다고 헛소리를 하는 저 집단에 굴복하면 되겠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이 후보는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는 국민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고 언급하며 "그 차이가 10%든 0.1%든 결국 국민의 결단을 존중하고 반성하고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지난 선거는 국민이 고민하다 심판을 선택했지만, 이제는 일할 사람이 필요하다"며 "일할 기회를 달라. 대통령이 아니더라도 국민에게 드린 약속을 얼마든지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다수당으로서 국회 입법권 행사를 하고 국정감시와 견제를 통해 정책적으로도 얼마든지 일할 수 있다"고 호소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 후보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11일 이 후보의 인천 출마가 명분이 없다며 "본인이 최대 치적이라고 항상 홍보했던 대장동이 포함된 성남 분당갑이 (선거구로) 나왔는데 거기 안 나가는 게 이상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도 "이 후보는 현역 정치인 중 독보적으로 많은 범죄 혐의 및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후보가 검찰 수사를 피해 당선이 유력한 인천으로 도망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황수미 기자 [email protected]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아시아경제(www.asiae.co.kr)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13,420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